이매리, 비인권 행각에 분투…성폭력 폭로 예고 “부모 사망에도 웃어라?”
이매리, 비인권 행각에 분투…성폭력 폭로 예고 “부모 사망에도 웃어라?”
  • 김수빈
  • 승인 2019.03.26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매리 (사진=캡처)
이매리 (사진=채널A 캡처)

 

배우 이매리가 유력인사들의 성폭력 폭로를 예고했다. 

26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이매리는 오는 4월 께 대중과 취재진 앞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일부 인사들이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이매리 입을 통해 나올 성폭력 이야기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매리는 자신이 겪은 성폭력 경험을 대중 앞에 고백하겠다며 파장을 예고한 상태다. 

이매리는 7일 쯤 전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성폭력 경험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장자연 사건을 언급하면서 자신이 오랜 시간 수년에 걸쳐 성폭력 가해자들과 다퉈왔다는 사실을 알렸다. 동시에 주변에서 가해자들을 비호했던 이들도 죄가 있다고 격앙된 어조를 드러냈다. 

이매리 지목한 이들은 방송가 핵심 인사, 대기업 임원, 의원직에 몸담았던 인물 등이다. 이매리는 이들을 두고 서슴없이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이매리는 성폭력 외에도 부당한 처우를 받았고, 부모상까지 당한 상태에서도 자신들 앞에서 웃기를 강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매리가 상세한 정황을 밝히기도 전 가해자로 지목된 일부 인사들은 이슈앤뉴스를 통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으로 알려진다. 

국내를 떠나 외국에 터전을 마련한 이매리는 한때 나라잃은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버젓이 스포츠 경기에서 조국이 아닌 다른 나라를 응원해 비난에 직면하기도 했던 그다. 그런 이매리가 국내로 돌아와서까지 밝히고 싶어하는 내용에 여론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