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되면 ‘어게인 정준영리스트’, A군 폭탄발언에 구정물 쓴 휘성
이쯤되면 ‘어게인 정준영리스트’, A군 폭탄발언에 구정물 쓴 휘성
  • 김수빈
  • 승인 2019.04.1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휘성 SNS)
(사진=휘성 SNS)

가수 휘성이 때 아닌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휘말렸다. 

16일 에이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모든 프로포폴과 졸피뎀 투약 당시에는 연예인 A군이 함께 있었다고 적은 탓이다. 

글을 통해 에이미는 당시 상황을 상세히 설명했다. 에이미의 폭탄발언에는 ‘성폭행’ ‘동영상’ 등이 언급돼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에이미가 글을 올린 후 인터넷상에는 A군으로 휘성이 지목됐다. 에이미의 글 속 군복무 시점 들과 비슷한 인물 여럿이 거론됐지만 초점은 휘성으로 모아지고 있는 모양새다. 

이 같은 상황은 정준영 동영상 피해로 지목됐던 여성 연예인, 이름바 ‘정준영 리스트’ 당시와 다르지 않은 모양새다. 

이니셜 언급만으로 범죄에 해당하는 행위에 특정 연예인 이름이 오르내리는 상황인 탓이다. 

이에 대해 휘성 측이 공식입장문은 아직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