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 향한 폭언 퍼부은 차명진 전 국회의원
세월호 유족 향한 폭언 퍼부은 차명진 전 국회의원
  • 김창정
  • 승인 2019.04.1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사진=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차명진 전 국회의원이 세월호 유족을 향해 폭언을 가했다.

지난 15일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족에 관한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들은 자녀의 죽음에 대한 심정을 이용한다"는 발언을 했다. 그는 "보상금을 받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세월호 사건과 연관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 의식을 전가하려 한다. 좌빨들에게 세뇌를 당해서인지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한다"고 막말을 퍼부었다.

추후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을 '세월호 가족 중 일부 인사들'이라 수정했다 이후 삭제했다. 결국 16일에는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유가족들은 차명진 전 의원의 해당 발언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16일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세월호 가족협의회와 고소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