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건강 활짝 핀 수변의 잔치
꿈·건강 활짝 핀 수변의 잔치
  • 김영수 기자
  • 승인 2008.02.24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사 스케치 /

 

▲ 선암수변공원 시민걷기대회 출발 모습.
본보 주최 남구 선암댐 수변공원 개장기념 ‘울산사랑! 시민걷기대회’에서 2천500여명의 시민들이 상쾌한 공기를 마시며 수변의 절경을 만끽했다. 조금 쌀쌀했지만 걷기에는 좋은 날씨. 행사에 참가한 가족과 연인 친구들은 삼삼오오 모여 수변공원 산책로를 걸으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었다.

▲ 선암댐 수변공원 입구 상징탑 앞에서 열린 걷기대회 개회식에서 임채일 대표이사 등 참석인사들이 출발신호 버튼 터치를 하고 있다.(왼쪽부터 김영우 선사랑 연합회장, 김두겸 남구청장, 임채일 사장, 최병국 의원, 김기현 의원, 하동원 행정부시장, 박종근 울산상의 상근부회장, 심규화 시체육회 사무처장, 서창택 전무)


○… ‘꿈과 희망의 문’ 힘찬 출발.

선두에 선 수암동 자치센터 풍물패(상쇠 박경숙)의 길놀이 행렬을 따라 가족들과 동호회, 연인들 등의 참가자 2천500여명 속에 3발 자전거에 줄넘기 줄을 매어 끌어가는 아버지와 아들이 정다운 모습을 연출.

▲ 남구해병전우회가 고무보트를 타고 축하 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 ‘아름다운 선암수변 공원’

이번 걷기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울주군 구영리에서 왔다는 정문진씨 가족.

“이제 봄이 오고 꽃이 피기 시작하면 수변공원에 볼거리가 참 많아 질 것 같아요 야생화단지며 장미터널 연꽃지. 해바라기 군락지 습지원등 애들 교육에도 좋을 것 같네요. 또 아침에 산책을 겸한 운동지로도 좋잖아요”라며 정씨는 수변공원이 주위에 있는 남구 주민들에게 부러움을 나타내기도.

▲ 선암댐 수변공원 연꽃지 광장에서 열린 식후행사에서 임채일 대표이사가 노트북 컴퓨터 경품 당첨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식후 행사에서 행원권에 당첨 된 함 참가자가 소리를 지르며 무대로 달려나오고 있다.

○… “꿈을 잘 꿨나봐요”

걷기대회 행사를 마치고 열린 경품추첨에서 노트북을 받은 전기순(울주군 범서읍)씨.

남편과 아들내외와 이 행사에 참여했다는 전기순씨는 “아들이 노트북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당첨돼서 좋다”며 “오늘 아침 돼지가 집에 들어오는 꿈을 꿨다”고 살짝 귀뜸하기도.

▲ 대한적십자사울산지사 봉사원들이 참가자들에게 무료 음료제공 자원봉사를 벌이고 있다.


○… “따뜻한 음료를 대접해서 보람”

행사 도착지에서 무거적십자 봉사회 11명이 따뜻한 커피와 녹차를 행사 참가자들에게 대접하기도. 또 행사 중 응급사항을 위해 대기하던 제일병원과 119 구조대 관계자는 “추운 날씨 때문에 안전사고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이 많았다”며 “다행히 안전사고 한 건 없이 행사를 마치게 돼 다행이라고 안도.
▲ 남구 수암동 풍물팀이 식전행사로 축하공연을 펼치고 있다.

 

▲ 걷기대회 식후 행사에서 참가 시민들이 기념품 수건을 펼치며 열띤 호응을 하고 있다.

 

▲ MBC뷰티스쿨 관계자들이 대회에 참가한 어린이들 얼굴에 예쁜 그림을 그려주고 있다.

 

▲ 교통안전지도 자원봉사 활동을 벌인 (사)해병대 울산연합회 현대자동차지회 회원들.

▲ 최재임 댄스아카데미가 식후행사에서 무대공연을 펼치고 있다.

▲ 데크 탐방로를 지나는 참가자들.

▲ 대회에 참가한 아빠와 어린 딸 들이 결승점에 다다르자 손을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 정리 김영수·사진 정동석·김미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