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발전설비 기자재 국산화 실증 본격화
한국동서발전, 발전설비 기자재 국산화 실증 본격화
  • 김지은
  • 승인 2020.04.09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1개 품목 수행기관 공모… 신뢰성 입증·판로 확대 도모
한국동서발전은 9일부터 22일까지 14일간 실증 수행기관 공모를 통해 ‘2020년도 발전설비 기자재 국산화 테스트베드(Test-Bed)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외산 기자재를 국산 제품으로 대체하기 위해 국내에서 개발된 기자재를 현장실증을 거쳐 성능과 신뢰성을 입증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동서발전은 지난 2월 17일부터 4주간 사내·외 공모를 통해 국산화가 필요한 실증 대상품목을 발굴했으며, 국산화 실증위원회에서 실무부서 검토를 통과한 품목을 대상으로 설비특성과 기술수준, 환경 및 품질영향 등을 평가해 161개 품목을 실증대상으로 확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품목은 비교적 최근에 건설돼 국산화가 필요한 당진화력 및 울산화력 발전소의 외국산 정비용 부품과 국내 기술 향상에 필요한 발전설비 핵심부품이다. 동서발전은 현장실증 후 부품을 구매해 국내기업 판로를 확대하고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제정한 발전부품 테스트베드 지침 내 담당자 면책 기준에 따라 실증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실증 성공 품목이 구매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동서발전은 중장기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해 기술개발 비용이 많이 들고 개발기간이 긴 핵심 부품에 대해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과제 아이디어 공모를 이달부터 두 달간 진행하고 있다.

공모분야는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산업 기술개발 △발전산업 기술개발 △신재생 등 청정에너지 기술개발 △발전설비 국산화 기술개발이며, 동서발전의 미래성장동력 확보와 국산화 확대를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동서발전 홈페이지(www.ewp.co.kr) 내 연구개발공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