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시범도시 울산에 적극 투자 ‘시사’
정부, 수소시범도시 울산에 적극 투자 ‘시사’
  • 이상길
  • 승인 2020.04.01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구윤철 차관, 영상회의 열어 발전방향 논의“국가 가용 자원을 핵심기술 선점 등에 집중투자 필요”

지난해 말 울산시가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가운데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주목된다.

기획재정부 구윤철 2차관은 1일 ‘수소 시범도시 확장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영상 회의를 열어 수소 경제의 조기 구현 모델인 수소 도시의 추진 상황과 다른 지역으로의 확산·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 등 관계 기관과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한 이날 영상회의에서 구 차관은 “정부 재정과 민간 자원 등 국가의 가용 자원을 핵심 기술 선점과 기반 조성 부문에 집중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소 도시 추진과 관련해 일부 우려도 있는데 사업 규모가 너무 작아 수소 경제를 견인하거나 시민이 충분히 체감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것이 하나”라며 “수소차·연료전지 부문은 세계적 수준이지만, 수소를 생산하고 운송하는 기술이 떨어지고 있는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하는 점도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문제점을 지적하는 데서 그치지 말고 함께 고민해 세계적인 모델을 만들어 보자는 생각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차관은 “현재 ‘수소기술개발 로드맵’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여러 부처의 기술 수요를 조사하고 있고 예비타당성조사 등 사전 절차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핵심 기술을 잘 발굴하고 개발해 우리 기술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 올리고 도시에서 실제로 적용해 보면서 수소 산업을 우리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만들어나갔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수소 시범도시란 생산부터 저장, 이송, 활용 등 전반적인 수소 생태계를 갖추고 수소를 주된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도시를 뜻한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울산시와 안산시, 전주시·완주군 등 3곳을 선정해 가용 자원을 집중 투자키로 했다. 울산의 경우 2013년부터 운영돼 온 수소타운의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를 도심 내 건물과 충전소에서 활용한다. 이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배관망(10㎞)을 구축하고 수소 지게차, 선박용 수소충전 설비 등을 가동한다.

수소 시내버스 10대와 수소시티 투어버스 1대 등도 운행하고, 공공임대주택 373채와 국민임대 437채도 공급한다.

구 차관은 “수소 에너지는 탄소 시대를 마감하고 새로운 청정에너지 시대로 가기 위한 핵심인자가 될 것”이라며 “대기 오염, 온실가스 등 문제를 해결해 에너지 분야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올 것이며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혁신 성장을 이끌어나갈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