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루프에어백’ 美서 안전성 인정
현대모비스, ‘루프에어백’ 美서 안전성 인정
  • 김지은
  • 승인 2020.03.26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전복사고시 0.08초만에 루프면 전체 덮어 승객 보호
NHTSA가 안전성 평가를 진행한 현대모비스 루프에어백.
NHTSA가 안전성 평가를 진행한 현대모비스 루프에어백.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루프에어백의 안전성 효과가 주목 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대모비스의 루프에어백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NHTSA는 지난 1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가 주관하는 정부, 산학 연계 기술 세미나에서 ‘승객의 루프 이탈 완화방안’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현대모비스의 루프에어백에 대한 평가 관련 자료도 함께 공개했다.

NHTSA는 북미 지역 교통안전, 승객 보호와 관련된 각종 법규를 마련하고 신차 안전도 평가 등을 진행하는 미국 정부 산하 기관이다.

현대모비스의 루프에어백은 차량 전복 사고 시, 후방에서 전방으로 전개돼 0.08초만에 루프면 전체를 덮어 승객을 보호하는 장치다.

이 루프에어백이 차량 전복 사고시 선루프로 승객이 이탈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머리와 목 부위 상해를 경감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북미 지역 차량 사고와 관련한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2000년부터 15년간 북미 차량 전복 사고 1만3천700여건 가운데 차량 바깥으로 승객이 이탈한 경우가 2천400건에 달했다.

이 중 10%가 선루프를 통한 이탈로 나타났으며, 이 경우 승객의 머리와 목 등에 심각한 상해를 초래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차량 안전 장치 분야 융합 솔루션 개발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안전 최우선의 글로벌 기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김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