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중구 원도심 흉물‘크레존’ 영화관으로 재탄생
울산 중구 원도심 흉물‘크레존’ 영화관으로 재탄생
  • 이상길
  • 승인 2020.03.25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자, 최근 공사 완료하고 사용승인 신청… 6월께 개관
울산 원도심 노른자 땅에 10년 넘게 방치됐던 '크레존' 건물이 이르면 올해 6월 영화관과 키즈랜드 등을 갖춘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사진은 울산 원도심 '크레존' 건물.
울산 원도심 노른자 땅에 10년 넘게 방치됐던 '크레존' 건물이 이르면 올해 6월 영화관과 키즈랜드 등을 갖춘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사진은 울산 원도심 '크레존' 건물.

 

울산 중구 원도심 중심가에 10년 넘게 방치됐던 ‘크레존’ 건물이 이르면 오는 6월께 영화관과 키즈랜드 등을 갖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게 된다.

중구는 크레존 사업자 측이 해당 건물 공사를 최근 완료하고 사용승인을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중구는 이르면 3월 안에 승인할 예정이다. 사업자 측은 승인이 나면 다음 달 1층에 편의점과 커피숍 등 영업을 시작하고 오는 6월 영화관(4∼6층)과 키즈랜드(2∼3층) 등을 갖춰 정식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업자 측은 “영화관측과 6월 13일 첫 상영을 계약한 상태”라며 “다만 코로나19 사태로 일정 변경 가능성은 있다”고 설명했다.

옛 상업은행 터에 자리 잡은 이 건물은 지하 1층∼지상 8층(연면적 7천396㎡) 규모로 2002년 착공했으나 공사 대금 지급 문제 등이 생기면서 2007년 5월 공정률 80% 상태에서 공사가 중단됐다.

노른자 땅에 방치돼 원도심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면서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 주관 ‘공사중단 건축물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자체나 공공기관이 매입하는 방안이 논의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건축주가 다른 사업주에게 매도하는 계획을 세우면서 12년 만에 공사를 다시 진행했고, 최근 완공했다.

중구 관계자는 “예정대로 6월 영화관 등이 개관하면 공사가 중단된 채 10년 넘게 원도심 흉물로 꼽히던 크레존 건물이 재탄생하게 된다”며 “원도심 활성화의 한 축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살피고, 사업주와 협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