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지사協 건의 “지역 의료기관 지원”
전국시도지사協 건의 “지역 의료기관 지원”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20.02.13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가 13일 영상회의로 긴급임시총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시·도지사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면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은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확대와 관광산업 활성화 방안이었다. 경제적 논의 외에 중앙정부에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은 사안에는 공공 및 지역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 확대와 공공의료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관련법 제정도 들어갔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가장 시급한 사안이기도 하지만, ‘공공 및 지역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 확대’ 건이다. 한 지역방송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확진 여부를 검사하는 병원을 민간병원까지 확대하기로 했으나 이 방침에 호응한 지역 민간병원은 1곳도 없었다. 이는 ‘확진환자가 다녀간 곳은 한동안 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현실문제에 부딪히면서 ‘검사 가능 병원’에 이름 올리기를 꺼리기 때문이다.

이 방송매체는 또 울산대병원만 해도 일손이 모자라 의심증상자에 대한 확진 여부 검사에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으며 이 때문에 벌어지는 후유증도 함께 보도했다. 확진 여부를 알기 위해서 울산이 아닌 다른 지역 병원으로 원정검사를 가야하는 딱한 실정이라는 것이다. 가려운 데를 긁어주는 책임은 중앙정부에 있다. 의료인들을 탓하기에 앞서 시급한 것은 ‘병원 폐쇄’에 대한 불안감부터 씻어주는 일이 아닐까.



인기기사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