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주요사업 35건 국비 확보 나서
울산 남구, 주요사업 35건 국비 확보 나서
  • 남소희
  • 승인 2020.02.13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2021년 공모사업·국가예산 확보대책 보고회
울산시 남구가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구체적 로드맵을 설정하고 신규사업 발굴 및 확보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남구는 13일 부구청장 주재로 본관 3층 회의실에서 ‘2020년~2021년 공모사업 및 국가예산 확보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정부 국정과제 및 정책방향에 부합하는 경쟁력 있는 사업을 발굴하고자 지난 1월 수립한 ‘2021년 국가예산 확보 추진계획’에 따라 새롭게 발굴한 신규사업 현황 부서별 보고 및 국비 확보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사업으로는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 국가산단 활력있고 아름다운 거리 조성사업 등 11개 신규사업(국비 132억원)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등 11개 공모사업(국비 34억원) △다함께 돌봄센터 확대 운영·설치사업, 갈현지구 외 2개 집단취락지구 연결도로 개설사업 등 13개 계속사업(국비 202억원)이 발굴됐다.

남구는 이후 구의 신청사업 예산이 국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예산편성 일정에 맞춰 지역 국회의원과 중앙정부 및 시와의 긴밀한 협력 체계 유지, 사업의 필요성·타당성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논리 개발 등 국가예산 확보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남구청장 권한대행 김석겸 부구청장은 “부족한 지방재원을 감안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국비확보로 주민들의 체감효과가 높고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사업추진에 총력을 기울여야한다”며 “분야별 정책방향에 맞춰 철저한 자료 확보와 세밀한 계획을 통해 국가예산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구는 지난해 신정3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170억원, 옥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75억원,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건립사업 122억원 등 국·시비 2천717억원을 확보했다.

남소희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