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주민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 ‘밀실 공론화’ 안돼”
울산 북구 주민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 ‘밀실 공론화’ 안돼”
  • 성봉석
  • 승인 2020.01.2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 주민·탈핵단체, 청와대·재검토위 사무실 앞에서 해산 촉구
울산 북구 주민과 탈핵단체 등이 22일 청와대와 재검토위 사무실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밀실 공론화’를 진행한다며 재검토위 해산을 촉구하고 나섰다.
울산 북구 주민과 탈핵단체 등이 22일 청와대와 재검토위 사무실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밀실 공론화’를 진행한다며 재검토위 해산을 촉구하고 나섰다.

 

울산 북구 주민과 탈핵단체 등이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밀실 공론화’를 진행한다며 재검토위 해산을 촉구하고 나섰다.

울산 북구 주민들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 탈핵단체들은 22일 청와대와 재검토위 사무실 앞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재검토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귀 닫고, 문 닫은 채 공론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오늘 재검토위는 회의 참관을 불허하고 밀실 속에서 회의를 진행한다. 재검토위 홈페이지는 속기록 공개를 안 하는 불통의 재검토위원회”라고 비난했다.

이어 “정부는 더 이상 국민의 눈과 귀를 막지 말고 제대로 된 해법을 찾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결국 고준위핵폐기물은 전 국민의 안전을 해치고 말 것”이라며 “우리는 대책 없는 임시방편 저장소 증설을 받아들일 수 없다. 엉터리 재검토 진행하는 재검토위원회 해체와 정정화 위원장 및 위원 사퇴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앞서 이날 청와대 앞에서도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는 국정과제 파탄 내는 산업부와 재검토위 책임자 해임하라”며 “귀 닫고, 문 닫은 채 진행하는 엉터리 공론 과정을 청와대에 고발한다”고 성토했다.

성봉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