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건 한국당 남갑 예비후보 기자회견
최건 한국당 남갑 예비후보 기자회견
  • 정재환
  • 승인 2020.01.20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기 前부시장, 총선 포기 후 자숙해야”
최건 자유한국당 울산 남구갑 예비후보는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병기 전 경제부시장은 총선출마 포기하고 자숙하라”고 촉구했다.
최건 자유한국당 울산 남구갑 예비후보는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병기 전 경제부시장은 총선출마 포기하고 자숙하라”고 촉구했다.

 

최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자유한국당 울산 남구갑 예비후보는 “송병기 전 경제부시장은 총선출마 포기하고 자숙하라”고 촉구했다.

최 예비후보는 2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송 전 부시장의 총선 출마는 매우 부적절한 것으로 검찰수사를 피하기 위한 발버둥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최 예비후보는 “송 전 부시장은 현재 ‘피의자’ 신분이며 조만간 ‘피고인’ 신분을 가지게 될 것”이라며 “그는 선거운동을 핑계로 수사와 재판에 응하지 않을 것이고 정부 여당 역시 이에 동조할 것인데, 이는 특정인에게 지나친 특권을 부여하는 제2의 선거개입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최 예비후보는 “송 전 부시장은 영장실질심사에서 방어권 보장, 즉 수사 및 재판준비를 위해 영장이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법원이 영장을 기각하자 느닷없이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태도를 바꿨다”면서 “이는 자신의 발언과도 배치될 뿐 아니라 대한민국 사법제도를 정면으로 농락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선거를 통해 자신의 결백함을 밝히겠다는 송 전 부시장의 태도는 선거를 정쟁의 장으로 만들고, ‘제2의 울산시장선거’를 만들려는 의도”라고 잘라말했다. 특히 최 예비후보는 “송 전 부시장이 출마한다면 제가 선거운동 기간 동안 그에게 죄가 있다는 것을 깨닫고, 시민들 앞에 스스로 범죄를 자백하게 만들겠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최 예비후보는 “송 전 부시장이 진정 명예회복을 원한다면 자신의 범죄를 솔직하게 털어놓고 자숙하길 바란다”며 “그리고 법원의 판단을 겸허하게 기다려라”고 말했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