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게놈 바이오헬스 규제특구 지정 추진
울산시, 게놈 바이오헬스 규제특구 지정 추진
  • 이상길
  • 승인 2020.01.13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 사전협의 대상에 사업계획서 신청선정땐 기존규제 적용 배제·실증특례 등 혜택

울산시가 ‘게놈(genome)기반 바이오헬스산업’에 대한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지난 10일 정부의 3차 규제자유특구 공모 사전협의 대상으로 ‘게놈(genome)기반 바이오헬스산업’ 사업계획서를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계획서는 오는 17일 전문위 검토를 거쳐 다음달부터 4월까지 부처협의 및 사전협의가 이뤄지게 된다. 이후 5월에 분과위원회를 거쳐 6월에 지정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규제자유특구는 신기술, 신제품의 지역혁신 성장사업이나 지역전략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규제 특례 등이 적용되는 ‘규제프리존’을 뜻한다.

기존규제 적용배제 및 규제 신속확인, 실증특례, 임시허가 등 규제혁신이 적용되고 재정·세제 지원 등 혜택을 받게 된다.

시는 게놈기반 바이오헬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역으로 현재 UNIST 일원을 검토 중이다.

기간은 오는 7월부터 2024년 6월까지 4년간이며 주요 사업은 △공용 NGS 임상실험실 구축 △바이오데이터 저장·관리서비스 등이다.

시 관계자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해 게놈산업과 관련된 데이터 확보와 저장, 분석, 활용분야 규제해소 및 기준마련 등 게놈산업 생태계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는 게놈의 산업화를 위해 국내 첫 게놈 엑스포를 개최하고, 국내 최초로 1만명 게놈 프로젝트에 돌입하는 등 게놈 도시로의 도약에 정진해 왔다.

한편 울산은 지난해 말 수소그린모빌리티 산업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수소그린모빌리티는 ‘고부가 가치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울산테크노산단 일원에 조성된다. 울산테크노산단을 수소산업의 전진기지로 삼아 세계 최고의 ‘수소도시’로 나아간다는 것이 울산시의 복안이다.

사업 기간은 2020~2021년까지 2년간, 사업비는 245억원이 투입된다. 핵심사업은 △수소연료전지 실내 물류 운반기계 상용화 △수소연료전지 선박 상용화 △고효율 수소 공급 시스템 확충 등 3개 분야다.

이번 수소그린모빌리티 지정은 울산시가 추진하는 수소산업 육성에 일조할 전망이다.

울산시는 울산 중심 수소전기차 생산기반 구축, 수소 융복합 밸리 조성(1천㎡ 이상), 수소 전문기업(200개 이상)과 소재 부품 산업 육성, 수소·제조 저장능력 확대(5만㎥/hr 2개사 증설), 수소 전기차 보급 확대(6만7천대), 수소 공급망과 충전 인프라 확충(배관 63㎞, 충전소 60개소), 수소 전문인력 양성(3개 대학 전문학과 설립), 수소산업 진흥기관 설립(한국수소산업진흥원 유치), 수소제품 안전성 지원 인프라 구축, 글로벌 수소산업 육성이라는 10대 프로젝트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