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농수산물시장 부지 이전 평가자료 공개하라”
“울산농수산물시장 부지 이전 평가자료 공개하라”
  • 김원경
  • 승인 2019.12.08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주민, 시청서 항의집회… 김석진 행정부시장, 12~13일께 율리 선정 근거 설명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 북구 유치 추진위원회는 지난 6일 울산시청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농수산물도매시장이 울주군으로 이전 결정된 것은 공공시설이 부족한 북구를 홀대하는 것이라며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평가자료 공개 및 재평가를 촉구 했다. 	장태준 기자
울산 농수산물도매시장 북구 유치 추진위원회는 지난 6일 울산시청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농수산물도매시장이 울주군으로 이전 결정된 것은 공공시설이 부족한 북구를 홀대하는 것이라며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평가자료 공개 및 재평가를 촉구 했다. 장태준 기자

 

울산 북구주민들이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백지화를 위한 행동에 돌입했다.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북구 유치 추진위원회 60여명은 지난 6일 울산시청 앞에서 울산시의 졸속 선정을 규탄하는 항의 집회를 갖고 ‘평가자료 공개 및 시민공론회위원회를 통한 재평가’를 촉구했다. 이들은 농수산물도매시장의 울주군 율리 이전 확정에 대해 거세게 반발하며, “공공기관 선정에서 늘 소외받고 있는 북구 주민으로서 울산시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진위 염선용(59)씨는 “시가 당초 농수산물시장 이전지 토지가격을 220억원으로 책정해놓고, 430억원 대의 율리마을로 선정한 것은 말도 안된다”며 “그 돈이면 농산물시장 이전도 하고 220여억원 소요예산이 필요한 (가칭)송정역 광역전철 연장까지 할 수 있는데 울주군에만 혈세를 쏟아 붓는 시 행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은 “북구는 울산에서 유일하게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지역이지만, 시는 공공시설로 반려동물 관련 혐오시설만 주고 북구지역 개발은 안중에도 없다”며 “울산시의 지역균형발전 정책은 허울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집회 과정에서 추진위는 시청 공무원들과 실랑이를 벌이다 경찰의 제지에 막혔으나 백운찬, 박병석 울산시의원의 중재로 김석진 울산행정부시장과의 면담이 성사됐다.

김 행정부시장과의 면담에서 추진위는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관련 평가위원회의 회의록·평가항목 등 모든 서류 공개 △시민들이 참여하는 농수산물도매시장 시민 공론화위원회 구성해 재평가 실시 △북구·중구·동구 주민들이 이용 가능한 북부권 농수산물 도매시장 건립 △북구가 울산의 변방으로 취급되지 않기 위한 특별 대책 추진 등의 내용이 담긴 항의 서한문을 전달하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항의 집회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 행정부시장은 평가위원회의 신상공개는 힘들지만, 오는 12 ~13일께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유치활동을 벌였던 3개 구군에게 울주군 율리마을의 선정 근거 자료를 공개, 설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이날 울산시에 이어 시민신문고위원회와 울산시의회 황세영 의장실에도 항의 서한문을 전달했다.

최병협 추진위원장은 “오는 12일 또는 13일, 시측의 공개 자료가 납득될 수 없는 자료라면 향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과 행정사무조사 등 법적으로 강력하게 투쟁해나갈 계획”이라고 경고했다. 김원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