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공원에 ‘엔지니어 숲’… 공장장협의회 은행나무 식수
울산대공원에 ‘엔지니어 숲’… 공장장협의회 은행나무 식수
  • 김지은
  • 승인 2019.12.02 2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재와 나무를 키우는 ‘엔지니어의 숲’ 조성을 위한 은행나무 식수 행사가 울산시 공장장협의회 주관으로 2일 울산대공원 테마초화원 일원에서 열린 가운데 박경환 울산시공장장협의회 회장(SK 울산Complex 총괄 부사장),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 차동조 생명의 숲 공동대표, 기업체 엔지니어 등 참석인사들이 표지석 제막 후 축하박수를 치고 있다. 	장태준 기자
인재와 나무를 키우는 ‘엔지니어의 숲’ 조성을 위한 은행나무 식수 행사가 울산시 공장장협의회 주관으로 2일 울산대공원 테마초화원 일원에서 열린 가운데 박경환 울산시공장장협의회 회장(SK 울산Complex 총괄 부사장),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 차동조 생명의 숲 공동대표, 기업체 엔지니어 등 참석인사들이 표지석 제막 후 축하박수를 치고 있다. 장태준 기자

 

울산시 공장장협의회는 2일 울산대공원 남문지역 테마초화원 인근에서 인재와 나무를 키우는 ‘엔지니어 숲’ 조성을 위한 은행나무 식수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 차동조 생명의 숲 공동대표, 울산시 공장장협의회 회장단 및 관련 기업체 엔지니어 60여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엔지니어의 숲’ 표지석 제막과 참여 엔지니어 이름이 표기된 입간판을 설치하고 약 1천㎡의 부지에 은행나무 120그루를 심었다.

SK 울산Complex는 울산지역 석유화학단지 내 에너지·화학기업체에 근무하는 엔지니어들의 역량 향상을 위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교육 프로그램인 ‘SK EDS(Engineering Design Seminar) Basic’ 과정을 공유했다.

올해 교육 과정에 참여한 기업체 14개사와 SK 울산Complex가 공동으로 교육 참가비 등 사업비용을 모아 울산시에 기부키로 했으며, 기부금 활용방안에 대해 중지를 모아 이번 ‘엔지니어의 숲’을 조성하게 됐다.

인재와 나무를 키우는 '엔지니어의 숲' 조성을 위한 은행나무 식수 행사가 울산시 공장장협의회 주관으로 2일 울산대공원 테마초화원 일원에서 열린 가운데 울산지역 기업체 엔지니어들이 은행나무를 심고 있다. 장태준 기자
인재와 나무를 키우는 '엔지니어의 숲' 조성을 위한 은행나무 식수 행사가 울산시 공장장협의회 주관으로 2일 울산대공원 테마초화원 일원에서 열린 가운데 울산지역 기업체 엔지니어들이 은행나무를 심고 있다. 장태준 기자

 


SK EDS Basic 과정은 양질의 교육 인프라 공유를 통해 울산 석유화학산업공단에 근무하는 엔지니어의 직무역량 향상과, 이들이 미래 우리나라 석유화학산업 리더가 돼 사회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올 2월부터 약 4주간 시행됐다.

울산시 공장장협의회 박경환 회장은 “울산 에너지·화학 기업체들이 모여 총 4천300만원의 교육기금을 마련했고, 이를 지역사회와 공유해 더 큰 사회적 가치를 만들고자 했다”며 “울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천만 그루 나무심기’ 참여의 하나로 울산시민의 쉼터인 울산대공원에 ‘엔지니어의 숲’을 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