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태양광 불량패널 자체 진단기술 ‘결실’
동서발전, 태양광 불량패널 자체 진단기술 ‘결실’
  • 김지은
  • 승인 2019.09.16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사 최초 드론 열화상 진단으로 태양광 발전출력 6.6% 향상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이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불량 패널 진단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이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불량 패널 진단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16일 발전사 최초로 드론을 이용한 자체 태양광 진단기술을 활용해 태양광 출력을 6.6%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태양광 패널 불량은 자동차 급발진 사고에 대한 원인규명이 쉽지 않은 것처럼 소유주(발전사업자)가 직접 원인을 찾아야 하고 준공 이후에는 운영기간에 따라 사업자의 관리문제(패널오염, 수목 또는 인공구조물로 인한 운영방식 등)가 변수로 작용해 원인규명 및 제조사·시공사·발전사업자간 책임소재를 가리기가 쉽지 않아 하자를 인정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서발전은 2012년 12월 준공한 당진화력 자재창고 옥상에 설치한 태양광(520kW, 패널 2천80장)에 대해 지난해 11월 드론으로 열화상 진단을 시행해 총 205장의 패널 결함을 발견하고 원인을 분석했다.

출력손실 5%를 초래한 연결불량 패널(103장)은 케이블 점검 및 접촉 불량부 자체정비를 통해 진단 직후 해결했고, 출력손실 1.6%를 초래한 나머지 패널(102장)은 공급사와 수차례 합동 원인규명을 통해 운영환경상 발생한 문제(20장)를 제외한 82장은 교체를 완료했다.

전체적으로 드론 진단 기술을 통해 자재창고 태양광 출력을 6.6% 증가시켰으며, 이는 연간 수익과 잔존수명을 감안해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1억2천만원 상당으로 평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태양광설비 운영환경 및 관리기간에 따라 발전효율 저하의 정도 차이는 있으나 동서발전이 현재 운영 중인 전체 태양광 설비규모 41MW에 이번 진단 기술을 적용한다고 가정하면 0.7MW의 설비를 증가시키는 효과를 가져온다. 이는 약 1.5개의 축구장 면적(1만1천㎡) 및 11억원의 투자비를 절감하게 돼 향후 태양광 확대에 따른 부지확보 문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