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이번 시즌 클라크와 함께 뛴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이번 시즌 클라크와 함께 뛴다
  • 강은정
  • 승인 2019.08.27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파울 트러블 상황서 제 역할”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아이라 클라크와 이번 시즌 함께 뛴다.

현대모비스는 2019-2020 시즌 외국인 선수로 아이라 클라크(44·200cm)가 합류한다고 27일 밝혔다. 클라크는 18-19시즌 정규시즌 16경기에 출전해 평균 10분동안 4.8득점, 3.6리바운드를 기록해 팀의 우승에 힘을 더했다.

KBL 역대 최고령 외국인선수 기록을 가지고 있었던 클라크가 다음시즌 정규시즌에 출전한다면 만 44세(1975년 6월 15일생)로 역대 최고령 기록을 새로 쓰게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매치업에 따른 활용 가능성이 충분히 있고, 부상, 파울트러블 같은 상황에서 짧은 시간에도 제 역할을 해낼 선수라고 판단해 클라크를 다시 부르게 됐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클라크는 해외리그와 KBL에서 오랜 기간 경험을 쌓아온 베테랑이다.

경기 외에도 라건아와 자코리 윌리엄스의 훈련 파트너, 멘토 역할을 함께 수행하며 경기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현대모비스는 기대하고 있다.

KBL 규정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특별귀화선수 라건아 외 외국인선수를 최대 2명(42만 달러)까지 보유할 수 있고, 출전은 라건아 선수를 포함한 3명 중 한 명만 출전 가능하다. 강은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