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산림자원 순환 위한 친환경 벌채 추진
울주군, 산림자원 순환 위한 친환경 벌채 추진
  • 성봉석
  • 승인 2019.08.15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령화 숲’ 관리방안 전문가 토론회
모두베기 면적 축소·군상방식 전환
전문산림경영센터 설립 등 정책 제안
울산시 울주군이 산림자원 순환을 위한 친환경 벌채를 추진한다.

울주군은 지난 13일 울산지역 ‘노령화 숲’ 관리방안 전문가 토론회를 열고 산림자원 순환을 위한 친환경 벌채 추진 방법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울산지역은 면적의 76%(6만8천671㏊), 울주군은 면적의 69%(5만2천314㏊)가 산림으로, 전국 광역도시 중 산림비율이 가장 높은 광역시에 해당한다.

앞서 울주군 지역에서는 1963년부터 1만6천㏊의 산림을 목재생산을 위해 조성했으나 1972년 이후 목재생산을 위한 벌채는 현재까지 이뤄지지 않았으며, 벌기령을 넘어선 산림은 10천㏊에 달한다. 이 때문에 노령화에 접어드는 숲 중에 경제림으로 육성된 지역은 산림자원의 순환과 자원 활용을 위해 벌채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산림청은 친환경 벌채방법으로 모두베기 최대 면적을 20㏊로 축소하고 모두베기 잔존목을 단목 방식에서 군상 방식으로 전환하는 방식을 제시했다. 이는 바람과 폭설에 쉽게 쓰러지지 않고 야생 동·식물의 서식처 기능도 할 수 있는 방식이다.

또한 산림일자리발전소 그루매니저는 △국공사유림의 통합적 산림경영 계획수립과 공사유림의 산림경영 수행이 가능한 울주 지역 전문 산림경영센터 설립 △체계적인 지역산림계획을 수립·운영해 모니터링 피드백 △산림순환형 사회적 경제 모델 체인화를 위한 정부와 민간의 역할 분담 △산촌휴양과 연계한 산림관광산업의 육성 필요 등 울주군 산림 사회적 경제정책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는 “산림청의 친환경 벌채 방법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현재 영급 구조개선에 동의한다”면서도 “효율성과 경제성만을 중요시한 무분별한 벌채는 반대한다. 생물 종 다양성과 환경피해를 최소화하는 친환경 벌채방법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벌목으로 피해를 입는 산주의 소득 지원 방안이 필요하며, 정부와 시민, 산주가 소통할 수 있는 토론회가 자주 마련돼야 한다”며 “시민단체와 주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소통,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성봉석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