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전동킥보드·자전거 공유서비스 첫발
현대車, 전동킥보드·자전거 공유서비스 첫발
  • 김지은
  • 승인 2019.08.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플랫폼 ‘ZET’구축 완료… 제주도에 총 110대 기기 투입
제주도 이호테우 지역에서 이용객들이 공유형 전기자전거를 즐기고 있다.
제주도 이호테우 지역에서 이용객들이 공유형 전기자전거를 즐기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개방형 라스트마일(LastMile) 모빌리티 플랫폼인 ‘ZET(제트)’를 구축 완료하고 중소 공유서비스 업체들과 함께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 공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차는 제주도에 대표적인 퍼스널 모빌리티(1인 이동수단)인 전동킥보드 30대와 전기자전거 80대를 투입,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본격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는 대중교통 수단이 없거나 교통이 혼잡한 지역에서 단거리 이동 수단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번 서비스는 제주 내 이호테우해변과 송악산 등 2곳에서 이뤄진다.

사용자는 앱스토어를 통해 ‘ZET’ 앱을 다운받아 내 주변에 위치한 공유 기기를 확인할 수 있으며, 예약, 이용, 주차, 반납, 결제 등 공유서비스 일련의 과정을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공유 기기인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에는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통신기기가 탑재된다. 현대차는 LG유플러스와 협업을 통해 고속 사물인터넷(IoT) 기술인 ‘LTE-M1’ 방식의 모뎀을 라임아이와 공동 개발했다.

현대차는 플랫폼 ‘ZET’는 운영사업자들에게 최적의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ZET는 서비스 운영 사업자들이 관리하는 공유 기기를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원격 제어할 수 있는 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사업자가 원하는 운영시간과 서비스 이용정책 등을 자체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해 사업환경에 맞춰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서비스 이용 요금 또한 서비스 운영 사업자들이 자율적으로 가격을 산정하도록 했다.

특히 지정된 추천 반납지역에 반납하는 경우 나중에 ‘ZE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하는 방식도 제공된다.

현대차는 보다 많은 중소업체들이 ZET를 통해 라스트마일 공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문호를 개방할 예정이며, 추후 기존의 사업자들과도 협업을 통해 상호 플랫폼을 공유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시범 서비스의 모든 공유 기기에 헬멧을 비치하고 시속 25㎞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등 사고 예방 방안들도 마련했다.

현대자동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변모를 목표로 차량을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는 물론, 라스트마일 분야에서도 핵심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초 2개월여 간 카이스트와 공동으로 전동킥보드 공유 시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으며, 지난 5월에는 민관산학이 모두 참여하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포럼’을 개최해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해 7월 한국의 라스트마일 물류업체 ‘메쉬코리아’와 중국의 라스트마일 이동수단 배터리 공유기업 ‘임모터’에 전략투자하고 협업을 모색하는 등 미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융합기술개발실 최서호 상무는 “이번 공유 전동킥보드 및 전기자전거 시범 서비스를 통해 보다 안전한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전동 개인 모빌리티를 이용한 공유사업이 한국에서도 고속 성장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 중소업체들과 지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