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까지 올라간 ‘학교 밥맛 개선 법안’
국회에까지 올라간 ‘학교 밥맛 개선 법안’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8.05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전국 뉴스매체들은 흥미로운 기사 하나를 앞 다투어 내보냈다. 김수민 비례대표 국회의원(바른미래당 청주·청원지역위원장)이 5일 ‘학교급식 밥맛 개선 법안’을 대표발의 했다는 소식이었다. 이 법안의 정식 명칭은 ‘학교급식법 일부개정법률안’으로, 학생들의 의견을 학교급식 평가에 적극 반영하고, 컨설팅 지원 등으로 학교급식의 만족도를 높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학교급식 밥맛 개선’ 프로젝트가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번에 김 의원이 매스컴을 탄 것은 이 문제를 국회의 문턱까지 처음으로 끌어올려 놓은 데 있지 않을까 싶다.

선례는 지난해 4월 ‘찾아가는 학교 밥맛 개선 자문단’을 구성한 부산시교육청의 프로젝트에서 찾을 수 있다. 자문단에는 교수·호텔조리사 등 전문가 4명, 학교 영양교사 4명 등 모두 8명이 참여했다. 자문단은 우선 13개 고교와 6개 중학교를 대상으로 학교급식 진단에 나서 ‘식단 개선’ 카드를 꺼낼 계획이었다. 자문단은 해당 학교의 전년도 하반기 급식운영 실태와 점검 나가기 전 1개월간 식단을 분석한 뒤 학교를 찾아가 조리와 배식 전 과정을 지켜보고 개선방안을 제시하는 임무가 주어져 있었다.

자문단 운영 성적표가 어떻게 나왔는지는 아직 잘 알 수 없다. 그러나 기대효과는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프로젝트를 선보일 당시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이렇게 말했다. “학교 밥맛이 좋으면 학생 건강도 좋아지고 잔반(음식쓰레기) 문제도 개선할 수 있다.”

이 참에 ‘첫 사례’인 부산 주례중학교 급식 현장을 지난해 7월 중순에 둘러본 급식전문지 ‘뉴트리앤’ 기자의 기사를 참조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뉴트리앤’ 기자는 탐방기 말미에 ‘학교 밥맛 개선 자문단’의 활동은 알차 보였지만 일회성에 그쳐 아쉬웠다면서 △계속 이어지는 연계 프로그램 마련 △조리교육 진행 △학교별 지적사항 공유를 희망한 바 있다.

울산시교육청은 이 기회에 부산시교육청의 사례도 음미해 보고 ‘학교급식 밥맛 개선 법안’에 힘을 실어주는 것도 바람직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