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바누아투 유치원에 학용품 후원
현대重, 바누아투 유치원에 학용품 후원
  • 김지은
  • 승인 2019.07.16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계석 과장이 사고로 잃은 딸 꿈 기려 설립한 유치원 지원
현대중공업은 16일 본사 문화관에서 ‘학용품 전달식’을 갖고 사단법인 현주를 통해 고계석 과장에게 2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은 16일 본사 문화관에서 ‘학용품 전달식’을 갖고 사단법인 현주를 통해 고계석 과장에게 2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이 어려운 나라의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고 있는 한 직원의 뜻에 동참해 남태평양 섬나라 바누아투의 어린이들에게 학용품을 후원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은 16일 본사 문화관에서 ‘학용품 전달식’을 갖고 사단법인 현주를 통해 고계석 과장(현대중공업 조선품질경영2부)에게 2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고계석 과장은 2014년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붕괴 사고로 딸 혜륜 양을 잃었는데, 평소 선교사가 돼 어려운 아이들을 돕고자 했던 딸의 꿈을 기려 2016년 보상금으로 바누아투에 딸의 이름을 딴 국립혜륜유치원을 건립했다.

바누아투는 연 평균 국민소득이 3천700 달러 수준으로, 세계 최빈곤국 가운데 하나다.

고계석 과장은 교육 환경이 열악한 바누아투에 유치원을 지어 딸의 꿈을 대신 이뤄주고자 4억여원에 이르는 보상금을 기탁하고 유치원 건립 현장을 찾아 직접 일손을 보탰다.

국립혜륜유치원은 2층 건물에 총 5개의 교실과 1개의 사무실을 갖추고 있고, 현재 180여명의 원아들이 교육을 받으며 꿈을 키워가고 있다.

고계석 과장은 이달 말부터 2주 가량의 여름휴가를 활용, 다시 바누아투를 찾아 유치원을 둘러보고, 유치원 원아들에게 현대중공업이 후원한 학용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딸의 뜻을 이어 해외에서 의미 있는 사업을 펼치는 고계석 과장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선물을 후원하기로 했다”며 “작은 선물이지만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하는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