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재건축보다 이전에 무게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재건축보다 이전에 무게
  • 이상길
  • 승인 2019.07.10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시설현대화 추진위, 타당성 용역 중간보고회

-토지매각 수익 3천780억 발생, 총사업비 798억원 소요

-순환재건축 총사업비 3천878억원보다 5배나 적게 들어

-거래물량·중도매인수·주차 공간 확보도 ‘우세’로 분석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이 재건축보다는 이전하는 쪽으로 사실상 가닥이 잡혔다.

울산시가 10일 오후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추진위원회 3차 회의를 갖고 타당성 조사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한 가운데 용역 결과 순환재건축보다는 이전이 훨씬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역 보고에 따르면 순환재건축과 이전의 유·불리를 따졌을 때 가장 확연하게 차이가 나는 부분은 총사업비였다. 순환재건축의 경우 총사업비가 3천878억6천690만8천원인데 반해 이전할 경우 총사업비는 797억831만5천원으로 5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이는 이전의 경우 현재 남구 삼산동에 위치한 농수산물도매시장 토지매각비 3천780억3천499만5천원이 수익으로 발생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총사업비 뿐 아니라 거래물량과 중도매인수, 주차대수 등에서도 이전이 월등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현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2017년 기준 9만97t의 거래물량은 순환재건축 시 15만3천591t으로 6만3천494t이 늘어나지만 이전할 경우에는 29만3천707t으로 무려 20만3천610t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171명의 중도매인수도 순환재건축 시에는 271명으로 늘어나지만 이전의 경우 336명으로 증가폭이 월등히 컸다. 384면의 주차대수도 순환재건축 시에는 1천470면으로 늘지만 이전 시에는 무려 2천600면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아울러 도매시장 종사자 간담회 결과에서도 예전부터 재건축을 고수해온 중앙청과를 제외한 원예농협, 중앙수산, 건해산물, 수산소매번영회, 청과소매번영회 모두 재건축 공간 및 기반시설 부족 등을 이유로 사실상 이전을 선호했다.

반면 중앙청과는 도매시장 이전에 대한 정부지원 확보 필요와 울산의 경기악화로 대규모 도매시장 불필요 등을 내세우며 이전에 반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설현대화 사업의 기본방향으로 △농식품 유통환경과 정책 변화에 따라 도매시장 기능 다양화와 공공성 확대 △취급물량 유지 또는 확대를 통한 시장활성화 방안 마련 △도매시장 관련 시설과 식품 위생에 대해 안전·안심할 수 있는 시장 △지역 내 생산자와 소비자를 포함한 다양한 시민 사회단체가 상생할 수 있는 도매시장이 제시됐다.

시 관계자는 “추진위원회를 통해 시설현대화사업 타당성조사 용역의 최종 결과를 도출한 후 2020년 농림축산식품부 공영도매시장 시설현대화 국비 공모사업(국비 30%, 융자 40%, 지방비 30%)에 사업추진계획서와 연구용역 보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사업과 관련해 일찍부터 이전 쪽으로 가닥이 잡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돌면서 북구와 울주군 등 일부 기초단체들 사이에서 벌써부터 유치전이 진행되고 있다.

실제로 울주군의 경우 지난 5월 10일에 농수산물도매시장 울주군유치위원회를 발족하기도 했다.

한편 1990년 개장한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은 시설노후화와 부실한 관리·보수, 저온저장시설 부족, 비효율적 주차관리 등으로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 울산도매시장의 청과물 1일 평균거래 규모는 2014년 9만6천4t, 2015년 9만4천788t, 2016년 9만1천518t으로 감소세를 보이면서 32개 공영도매시장 평균거래량보다 낮은 수준이다.

이에 시는 2011년부터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이전과 재건축을 놓고 상인들 간 의견대립으로 계속 표류해 오다 민선 7기 들어 민관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를 통해 다시 추진되고 있다. 전문가와 시민대표 등 총 26명으로 구성된 추진위는 지난 2월 19일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