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월성원전 폐로조치 들어가야”
“기장·월성원전 폐로조치 들어가야”
  • 정재환
  • 승인 2019.05.23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중시당, 한빛원전 사고 관련 회견
민중당 울산시당은 2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영광 한빛핵발전소 1호기 열출력 급증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자 엄중처벌과 노후원전 조기 폐로를 촉구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2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영광 한빛핵발전소 1호기 열출력 급증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자 엄중처벌과 노후원전 조기 폐로를 촉구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위원장 김종훈)이 “울산시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부산 기장 고리와 경북 경주 월성 노후 핵발전소를 즉각 가동중단하고 폐로 조치 수순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중당 시당은 23일 울산시의회에서 한빛 1호기 원전 출력 과다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한빛 1호기 사태를 보면서 한국수력원자력 안전 불감증에 경악한다”며 “이번 사태는 부실을 넘어 국민안전을 담보로 한 명백한 위법행위”라고 주장했다.

김종훈 위원장은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 불과 1분 만에 원자로 출력이 18%로 폭등해 운영기술지침 제한기준인 5%를 훌쩍 넘었지만, 한수원은 운영기술지침과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수동정지는커녕 12시간 가까이 가동을 지속했다”며 “규제 당국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기관 존폐를 걸고 철저히 수사하고 법적, 도덕적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김 위원장은 “정부는 노후 핵발전소 수명연장 중단은 물론이고 최신기술수준에 미달하면 즉각 가동중단하는 등 안전규제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신규 핵발전소도 일회성의 운영허가가 아닌 최소 10년마다 허가를 갱신해 안전규제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