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서생면 도로에 ‘싱크홀’ 차량 6대 파손
울산 서생면 도로에 ‘싱크홀’ 차량 6대 파손
  • 성봉석
  • 승인 2019.05.20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하수관 누수로 발생 추정… 1개차로 막고 복구작업
지난 19일 오후 10시 3분께 울산 울주군 서생면 화정리 온양로 왕복 2차선 도로에서 가로 3m, 세로 4m, 깊이 0.7~0.8m 가량의 싱크홀(땅 꺼짐)이 발생해 온양읍 남창에서 서생면 진하 방면으로 운행하던 차량 6대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9일 오후 10시 3분께 울산 울주군 서생면 화정리 온양로 왕복 2차선 도로에서 가로 3m, 세로 4m, 깊이 0.7~0.8m 가량의 싱크홀(땅 꺼짐)이 발생해 온양읍 남창에서 서생면 진하 방면으로 운행하던 차량 6대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한 도로에서 싱크홀이 발생해 차량 6대가 파손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10시 3분께 울주군 서생면 화정리 온양로 왕복 2차선 도로에 가로 3m, 세로 4m, 깊이 0.8m 정도의 싱크홀이 발생해 주행하던 차량 6대가 파손됐다.

경찰과 울주군은 20일 1개 차로를 통제하고, 복구 작업을 펼쳤다.

경찰은 하수관 노후에 따른 누수로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 중이다.

성봉석 기자

싱크홀 복구작업 모습.
싱크홀 복구작업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