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박상진 의사 서훈 등급 상향 ‘상훈법 개정’ 결의
울산시의회, 박상진 의사 서훈 등급 상향 ‘상훈법 개정’ 결의
  • 정재환
  • 승인 2019.05.16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의회는 울산 출신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 의사의 서훈 등급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법안 조속처리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다고 16일 밝혔다.

시의회는 결의안에서 “무장투쟁으로 우리 민족 독립에 대한 희망의 등불로 산화한 박 의사 서훈이 현재 3등급에서 1등급으로 올려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아울러 박 의사 서훈 등급 상향을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인 상훈법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촉구했다.

시의회는 또 “박 의사에 대한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고 후손들에게 나라 사랑의 길잡이가 돼야 할 박 의사 명예를 되찾기 위해 울산시민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을 결의한다”고 약속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박 의사는 1910년 사법고시를 통과하고 대한민국 판사가 됐지만, 나라가 일제에 강점당하자 일제를 위해 독립운동가를 재판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판사직을 그만두고 만주로 떠났다. 만주에서 망명 활동가들을 규합하고 광복회를 조직한 뒤 총사령으로 무장투쟁으로 독립운동을 하다 체포돼 대구형무소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다.

박 의사는 1921년 38세 젊은 나이로 처형됐고, 대한민국 독립운동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