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로 연구비 지원·원자력대학원大 유치 철회하라”
“원자로 연구비 지원·원자력대학원大 유치 철회하라”
  • 성봉석
  • 승인 2019.05.15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시민공동행동 성명 발표
울산탈핵단체가 울산시의 ‘울산과학기술원 초소형 원자로 개발사업 지원’과 ‘한국원자력대학원대학교 유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15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성명서를 통해 “울산시는 특정 연구단체의 연구비 지원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며 “울산시가 울산과학기술원 연구개발 공모사업에 사업비를 지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에 울산시가 굳이 나서서 추가 지원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울산시 해당 부서가 울산과학기술원의 사업 공모단계에 관여(협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울산시는 특정 연구기관의 들러리가 되지 말고 지원계획을 철회하라”고 지적했다.

또한 “시 관계자는 연구비 지원 적절성 질문에 대해 울산 경제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초소형 원자로는 안전하다는 논리를 펼쳤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판단”이라며 “대형 설비든 초소형 설비든 핵발전은 중단해야 한다. 경제와 일자리 명목으로 핵발전소 수출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흠결만 더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뿐만 아니라 한국원자력대학원대학교 유치와 관련해 “울산시는 성과 중심의 편의적 행정에서 벗어나 진정한 시민들의 열망인 종합대학교를 만드는 데 주력하라”며 “울산시는 ‘에너지’ 문제를 경제논리로 접근하는 발상부터 중단하고, 울산을 안전한 도시로 만드는데 매진하라”고 요구했다.

성봉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