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세계 원전해체시장 도전 첫발
울산, 세계 원전해체시장 도전 첫발
  • 이상길
  • 승인 2019.04.15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한수원과 원전해체硏 설립·운영 업무협약부산과 본원 공동유치… 경주에 중수로 해체 분원산업 기반 제공·인재육성 등 기술 자립환경 조성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울산광역시, 부산광역시, 경상북도, 경주시는 15일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MOU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선호 울주군수,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강길부 국회의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윤일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수력원자력, 울산광역시, 부산광역시, 경상북도, 경주시는 15일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를 체결한 가운데 참석자들이 MOU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선호 울주군수,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강길부 국회의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윤일지 기자

 

울산과 부산이 공동으로 유치하게 된 국내 첫 원전해체연구소의 건립이 본격화되고 있다.

울산시와 부산시는 15일 산업부 및 한수원(주), 경북도와 함께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후 한수원 고리 원자력본부에서 진행된 협약식은 성윤모 산업부장관을 비롯해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정재훈 한수원(주)사장, 이선호 울주군수, 주낙영 경주시장, 강길부 국회의원, 원자력관련 유관기관, 전국 원전 전문기업·연구기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본원은 울산시와 부산시가 공동으로 유치하게 됐다. 위치는 고리, 신고리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울산과 부산의 경계 일원에 건립키로 했다. 경주에는 중수로해체기술원이 분원으로 설립된다.

원전해체연구소는 국내 원전해체산업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집적화된 연구기반과 실용화 기반 제공은 물론 연구개발 인재를 육성하고 산업체에 필요한 기술지원 등 해체기술 자립 환경을 조성한다. 또 연구역량과 산업역량이 결합되는 세계적인 원전해체 클러스터의 허브가 돼 국내 원전 해체산업 육성과 향후 원전해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울산과 부산의 공동 유치는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 경쟁보다는 협력과 소통을 통해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하는 지자체 간 대표적인 상생 모델로 자리 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그간 울산지역에서는 원전해체연구소를 유치하기 위해 2015년 결의 및 서명운동에 47만명의 시민이 동참하는 등 총력을 기울여 왔다. 이 같은 지역 최대 숙원사업이 가시적 성과를 거둠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원전해체 산업이라는 에너지 신산업 육성의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울산은 이미 원전해체산업에 필요한 울산에너지고교, UNIST (원자력공학부),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등 원전해체 전문 교육기관과 기술개발, 실증화를 지원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등 연구기관이 집적화돼 있다.

또 원전해체연구소에서 개발한 기술의 산업화를 이룰 방사선 측정 관리 연관 분야 200개 기업, 제염기술 연관분야 176개 기업, 해체 및 절단기술 연관분야 1천400개 기업, 폐기물 처리와 환경복원기술 연관분야 170개 기업이 울산미포, 온산국가산업단지 등에 소재하고 있어 최단기간에 세계적인 원전해체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원전해체 시장은 전세계 588기 원전 중 영구정지 원전은 150기이고 이중 19기만 해체가 완료됐다. 2020년대에는 183기, 2030년대에는 216기로 해체원전이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2030년까지 국내 원전 12기가 수명을 다하게 되고, 원전 1기 해체 비용을 7천500억~8천억원 정도로 산정할 경우 약 10조원 정도의 국내 시장이 열릴 것이고, 2050년까지 440조원 규모의 세계 원전 해체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로 울산지역에는 2천500여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원전해체 기업 집적화, 해체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 등의 파급효과도 기대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정부의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발표와 원전해체연구소 울산·부산 유치를 계기로 국가와 지역의 원전해체산업 육성 액션 플랜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세계 1위의 원전해체산업 경쟁력 확보라는 국가비전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원전해체산업 활성화를 위해 울산테크노파크, 울산대, UNIST, KINGS 등 울산지역 유관기관에서도 별도로 원전해체산업 육성 세미나, 토론회 등의 행사가 개최된다. 아울러 원자력전문기관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과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에서도 원전해체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및 기술 워크숍이 진행된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