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노후 건설기계 배출가스 저감사업’ 첫 시행
울산시, ‘노후 건설기계 배출가스 저감사업’ 첫 시행
  • 이상길
  • 승인 2019.03.19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14억원 투입… 매연저감 79대·엔진교체 38대 등
울산시는 건설공사현장 및 항만 하역작업에서 많이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기 위해 ‘노후 건설기계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올해 첫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업비는 14억원이 투입된다.

사업내용은 건설기계 매연저감장치 부착 79대, 건설기계의 구형디젤엔진을 신형디젤기관(엔진)으로 교체하는 기관(엔진)교체 38대다.

매연저감장치 부착 대상은 2005년 이전 제작된 덤프트럭, 콘크리트 믹서트럭, 콘크리트 펌프트럭 등 도로용 노후 건설기계 3종이다.

2004년 이전 제작된 구형기관(엔진)을 탑재한 지게차 및 굴삭기는 기관(엔진)교체 사업 대상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노후 건설기계 소유자는 장치 제작사 및 기관(엔진)교체 사업자를 선택해 계약을 하면 이후 제작사 및 사업자가 행정절차(참여신청, 저감장치 부착 또는 기관(엔진)교체 등)를 대행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미세먼지로부터 걱정 없는 울산시를 만들기 위한 지원사업을 확대 발굴해 대기질 개선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