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부, 리튬이차전지 재활용 전문가 간담회
강길부, 리튬이차전지 재활용 전문가 간담회
  • 정재환
  • 승인 2019.03.17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길부 의원은 지난 15일 울산테크노파크에서 리튬이차전지 재활용 전문가 간담회를 실시했다.
강길부 의원은 지난 15일 울산테크노파크에서 리튬이차전지 재활용 전문가 간담회를 실시했다.

 

강길부(무소속·울산 울주) 의원은 지 15일 최근 화재발생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ESS(에너지저장장치)와 향후 전기자동차의 폐기로 인해 발생하는 자동차용 폐배터리의 재활용(recycle), 재사용(reuse)에 대한 전문가 간담회를 실시했다.

올해 들어 울산을 비롯한 전국의 ESS에서 수차례 화재가 발생해 문제가 되고 있으며, 산업부에서 원인 규명에 들어가 이달말께 사고원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2018년 말 기준으로 2만5천600대 정도가 보급돼 있는 전기자동차의 폐차 시기가 가까워지고 있으며, 폐배터리는 별도의 과정을 거쳐 재사용과 폐기의 절차를 거치게 된다. 폐기되는 배터리에는 리튬, 니켈, 크롬, 망간, 코발트같은 재활용이 가능한 유가금속의 회수를 통해 자원 재활용과 환경오염을 방지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울산테크노파크(원장 차동형)에서는 ‘중대형 리튬이차전지 Reuse/Recycle 체계화 시스템 구축사업(가칭)’이라는 정부 참여사업을 기획하고, 지역 및 전국 전문가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차원에서 모임을 갖게 됐다.

이 자리에서 강 의원은 “울산은 화학과 자동차산업의 기반구축이 잘 갖춰져 있어 타 지자체보다 경쟁력이 있으며 무엇보다 울산과학기술원, 울산대학교 등 이차전지의 우수한 인력들이 많아 최적의 사업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참석한 전문가들은 향후 친환경자동차의 보급이 늘어나면 자동적으로 폐기되는 배터리의 수거, 검사, 인증, 재사용, 재활용과정의 전주기를 수행할 전문기관인 센터 구축이 필요하며, 재사용과 재활용의 시작을 반드시 울산에서 해야 한다는 의견 일치를 보았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