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신고리4호기 중단, 市와 시의회가 나서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신고리4호기 중단, 市와 시의회가 나서라”
  • 성봉석 기자
  • 승인 2019.02.12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 11일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신고리 4호기 조건부 운영 허가 대응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과 시험가동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이 11일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신고리 4호기 조건부 운영 허가 대응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과 시험가동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장태준 기자

 

울산 탈핵단체가 신고리4호기 중단을 위해 울산시와 울산시의회가 나설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울산 탈핵단체인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1일 울산시청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과 시험가동이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송철호 울산시장과 울산시의회,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울산시민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울산시장과 5개 구군 기초자치단체장은 정부에 강력히 항의해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과 시험가동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수원은 가압기 만수위상태에서 수위감소상태로 운전절차서까지 변경했지만 주밸브 누설 근본 해결책은 찾지 못했다. 그럼에도 원안위가 조건부 승인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고리 4호기는 방사능 누출 사고 시 주민보호조치조차 미흡하다. 지난해 6월 감사원은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밖으로 구호소를 지정하라고 했으나 원안위는 이조차 아직 해결 못하고 있다”며 “전국 핵발전소에서 발생하는 고준위핵폐기물의 70%가 울산시청 반경 30㎞ 이내의 발전소 부지에 쌓여 있다. 최종처분장도 없이 울산이 핵폐기장화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또 지난 10일 발생한 포항 지진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단체는 “지난 10일 포항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지만, 정부는 아직까지 활성단층 지도조차 제작 못하고 있다”며 “신고리 4호기는 지진안전성 평가에 있어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기자회견 후 이 같은 내용을 담아 울산시에 △정부와 원안위에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철회 △안전성 검증 민관합동조사당 구성을 촉구하는 ‘울산시민 안전을 위한 행동 촉구서’를 전달했다. 또 12일에는 울산시의회 황세영 의장과 면담을 가진 뒤 같은 내용의 서한을 전달할 예정이다. 성봉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