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청정지역 사수’ 끝까지 최선을
‘구제역 청정지역 사수’ 끝까지 최선을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2.06 2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기간 내내 발생지역인 안성, 충주는 물론 청정지역인 울산에서도 구제역 추가발생 보고는 없었다. ‘구제역 청정지역’을 사수하겠다는 관계공무원과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의지와 협조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귀성객과 차량의 이동이 많았던 민족 대이동의 뒤끝이 변수다. 정부도 이 점에 주목하고 연휴 이후 일주일이 고비라며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아달라고 당부한다.

구제역이 지난달 31일 주덕읍에서 발생한 충북 충주시의 경우 설 연휴 마지막 날까지도 구제역이 근처 농가로 번지지 않고 잠잠했다고 알려 왔다. 충주시는 보은군에서 시작해 충북 전역을 구제역 공포에 휩싸이게 했던 2017년 때와는 완전히 다른 양상이라며 그 이유가 ‘100%에 가까운 항체 형성률’과 ‘방역당국의 신속한 대응’에 있었다고 밝혔다.

울산도 예외가 아니었을 것이다. 설 연휴 전부터도 구제역·AI 통합대책본부를 운영해 온 울주군의 경우 서울산IC 출구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서 선제·차단방역에 나섰고, 가축 이동을 2월 2일까지 일시 중지시킨 데 이어, 울산축협 가축시장의 문을 2월 21일까지 닫게 했다. 계획대로라면 연휴 기간 중 8개 공동방제단을 가동해 1천37개 소규모 농가를 매일 소독하고, KTX 울산역을 비롯해 사람이 많이 몰려드는 시설에 소독용 발판을 6일까지 비치했을 게 분명하다.

그렇다고 방심해선 안 된다. 위험요소가 여전히 도사리고 있는 탓이다. 연휴 뒤끝인 7일부터 전국 도축장이 정상 운영되는 것도 신경 쓰이는 일이다. 농식품부가 7일을 ‘전국 일제소독의 날’로 정하고 전국의 모든 우제류 농장에서 일제소독을 벌이게 한 것도 그 때문이다. 농식품부는 소독 전담관의 지도·감독 아래 도축장 진입로, 계류장, 가축운반차량 같은 곳에 오염물이 남아있지 않도록 철저히 소독·세척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 3만 마리, 돼지 3만2천 마리, 기타 6천 마리가 사육되고 있는 울주군에서도 긴장의 끈을 풀어서는 안 될 것이다. 아직 구제역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거나 차단방역용 소독약품을 받지 못했다는 소리가 나오지 않게 하는 것이 급선무다. 구제역 차단을 위해 명절 연휴 반납도 마다하지 않은 관계공무원과 축산인들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 내친김에 ‘구제역 청정지역 사수’ 의지를 다시 한 번 다져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