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새해 소망 기원’ 송년제야·해맞이 행사 다채
울산 ‘새해 소망 기원’ 송년제야·해맞이 행사 다채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8.12.30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울산대공원서 대종타종 등 신년맞이… 함월루·간절곶·대왕암공원 등 해맞이
2019년 기해년을 앞두고 울산 곳곳에서 송년제야 및 해맞이 행사가 다채롭게 마련된다.

울산시는 31일 오후 9시부터 내년 1월 1일 0시 30분까지 울산대공원 동문광장 일대에서 ‘2018년 송년제야 및 신년맞이 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송년음악회와 울산대종 타종행사, 불꽃놀이, 소망지 태우기 등으로 진행된다. 또 신년 가훈 써주기와 소망지 쓰기, 복조리 나눠주기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송철호 시장, 황세영 시의장 등 기관ㆍ단체장들도 행사에 참여해 시민들에게 새해 희망 메시지를 전한다.

중구는 1일 오전 6시부터 성안동 함월루 일대에서 ‘2019년 함월루 해맞이 행사’를 진행한다. 중구문화원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소원지 쓰기와 희망엽서 우체통 등의 참여와 나눔 행사로 시작된다. 추운 날씨 속에 몸을 녹일 수 있는 어묵과 차, 떡국 등도 무료로 제공된다.

식전공연으로는 ‘계변성 스토리’라는 이름의 퓨전국악공연이 태화루예술단과 전문연희단, 울산학춤보존회를 통해 펼쳐지고, 남성중창단 ‘시즌패스 성악앙상블’의 성악공연 등 다채로운 축하공연도 마련된다. 소원 박 터뜨리기와 LED 막대를 이용한 주민소원 불빛 하모니가 진행되며, 행사장을 찾아오는 주민 모두에게 황금돼지 저금통을 나눠줄 계획이다.

남구는 올해 별도의 해맞이 행사를 마련하지 않는다. 앞서 장생포 고래문화마을 일대에서 진행했던 ‘고래맞이 해맞이 행사’의 경우 바다에서 뜨는 일출을 볼 수 없다는 점 등을 고려해 올해는 열지 않는다.

동구는 1일 오전 6시 30분 대왕암공원 해맞이광장에서 ‘2019 대왕암 해맞이행사’를 연다. 동울산청년회의소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지역 주민과 관광객 등이 참가한 가운데 풍물 길놀이, 불꽃놀이, 새해의 雪(인공눈 날리기), 일출감상, 축하공연, 의식행사, 기원제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 이날 오전 5시부터 8시까지 희망의 연날리기, 가자미 시식, 차량의 차·귀밝이술 나누기 및 떡국 나누기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마련된다.

북구도 이날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당사해양낚시공원과 강동동 산하해변에서 해맞이 행사를 개최한다. 북구는 해맞이객에게 떡국과 커피를 제공하며, 난타, 중창단 공연, 기원풍선 날리기, 소망지 쓰기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또 울주군은 31일 오후 8시부터 1일 오전 8시까지 서생면 간절곶 공원 일대에서 ‘2019 간절곶 해맞이’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다큐·산악영화 상영과 함께 가수들의 공연, 새해 카운트다운과 해상불꽃쇼, 간절시네마 등이 진행된다. 또 울주군과 울주세계산악영화제 등 홍보관을 비롯해 VR체험과 신년운세, 네일아트 등 다양한 홍보 체험부스도 마련된다. 사회부 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