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절기 화재예방,아는 만큼 보인다
동절기 화재예방,아는 만큼 보인다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8.12.11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바람이 쌩쌩 부는 날이 계속되면서 건조하고 난방기로 인한 화재사고가 잦아지기 시작했다.

대부분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주택 내에서 발생한다. 서울시 소방재난 본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발생한 전체 103명의 화재 사망자 중 약 60%에 해당되는 61명의 화재 사망자가 주택 내에서 발생한다고 한다.

특히 겨울철 난방기로 발생하는 화재의 빈도가 전체 945건의 화재 중 무려 50% 가 넘는 494건으로 겨울철일수록 화재 위험에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난로는 자칫 넘어진다면 큰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난로 같은 경우에는 넘어지지 않게 평평한 곳에 설치하고 쉽게 탈 수 있는 피부나 옷감이 닿지 않게 설치해야 한다.

전기장판은 다른 난방기들에 비해 비교적 낮은 온도인 전기장판일지라도 장시간 사용하다 보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저온화상에 입을 수 있으니 이불이나 천을 덧대 사용하고 보관할 때는 전기열선이 접혀서 끊어질 수 있으니 접어서 보관하지 않아야 한다.

전기히터는 KC 승인 마크를 확인해 인증받은 제품인지 확인이 필요하다. 과열 및 복사열에 의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장시간은 사용하지 말고 중간중간 꺼두는게 좋다.

그리고 전력사용량이 많기 때문에 멀티탭에 다른 제품들과 사용하지 않는 게 좋으며, 화재 예방을 위해 벽으로부터 20㎝ 이상 떨어진 곳에 설치해야 한다.

난방기 사고를 막으려면 예방이 최선이다. 사소한 생활습관이 대형사고의 원인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기나긴 겨울, 따뜻하고 안전하게 나도록 하자.

<남구 신정동 김은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