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4 일 13:23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찾기
울산제일일보
> 사회
울산지법, “회사 직원이면서 개인사업자로 활동하면 수익금 회사에 줄 필요없어”
강은정 기자  |  jenniferblue4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2  11:49: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기업체와 계약한 직원이라 하더라도 개인사업자 자격으로 영리활동을 했다면, 그 수익금을 회사에 지급할 의무가 없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울산지법 형사1단독 오창섭 판사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5·여)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경남의 한 건축자재 업체 소속 영업직 사원으로 근무하면서 2008년 4월부터 2014년 2월까지 총 76회에 걸쳐 수익금 3억원가량을 회사 법인계좌 대신 자신의 계좌로 입금하는 방식으로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이에 대해 A씨는 “회사의 영업사원이면서 개인사업자로도 활동하는 프리랜서인데, 공소사실에 기재된 돈은 회사 소속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받은 수익금이거나 차용금이다”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재판부는 A씨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회사 명의로 계약을 체결해 받은 수익금이라 보기 부족하고, 오히려 개인 명의로 영업활동을 해 취득한 수익이거나 차용금으로 볼 여지가 커 보인다”면서 “피고인이 회사에 종속된 근로자로서 경업금지의무(競業禁止義務, 근로자가 사용자와 경합하는 업무를 행하지 않을 의무)를 부담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회사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고, 회사의 관리·감독을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영업활동을 했다”면서 “고소인(업체 대표)도 피고인의 개인 명의 영업활동을 인정했다고 증언했고, 일부 서류에서 피고인을 프리랜서로 인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은정 기자
강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울산포항고속도로 달리던 화물차서 불..23명 경상
2
울산 남구청장 당선인, 주요업무 보고회
3
울산교통문화연대, 민원 상담실 창구 개설 제안
4
울산 육군 제7765부대, 남산초 학생들 서바이벌 체험
5
울산농협 신정지점, 금융사기 예방 ·대포통장 근절 캠페인
6
울산소방본부 '2018 119소방동요대회'
7
울산 적십자, 상임위원 4명에 선임증
8
성침적십자봉사회, 2018년 자랑스러운 적십자봉사회 봉사상
9
울산 제일병원-중앙이용학원, 이미용 봉사
10
울산 병영2동 방위협, 6.25 참전용사 위문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   청탁금지법현황안내   기사제보   광고문의   불편신고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광역시 남구 돋질로 87 중앙빌딩 5층 Tel 052-260-4000 | Fax 052-260-4001(편집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규신
Copyright © 2007 울산제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