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합동점검
울산시,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합동점검
  • 이상길 기자
  • 승인 2018.03.13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말까지 8천586곳중 현재 55% 점검률
▲ 13일 허언욱 행정부시장은‘2018년 국가안전대진단’점검대상의 현장 여건과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북구 대형 건설현장과 중구 옥교동 대형 건축물을 점검 했다.

울산시는 13일 국가안전대진단 현장 합동점검의 일환으로 북구 대형 건설현장과 중구 옥교동 대형 건축물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점검은 허언욱 행정부시장이 직접 참여해 최근 발생한 대형화재에서 제기된 문제점과 이행실태 점검 체크리스트를 바탕으로 건물 구조물과 시설안전관리, 화재대비 시설·장비 등 재난 사전예방을 위한 전반적인 사항에 대한 점검이 이뤄졌다.

시는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과 관련해 다음달까지 공공단체,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해 7개 분야 109개 유형 총 8천586개소를 대상으로 점검 중이다. 현재까지 55%의 점검률을 보이고 있다.

시는 국가안전대진단 중 지적된 위험요소는 시급성과 위험 정도를 따져 즉시 개선 또는 보수·보강하고, 지적사항이 조치될 때까지 관리해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사고를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허언욱 행정부시장은 “최근 발생한 뉴코아 아울렛 화재사고와 같이 사고접수 5분 내 소방차가 도착하더라도 큰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며 “사소한 부주의로 인한 화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현장을 관리하고, 특히 초고층 건축물의 비상대피시설 현황과 시설관리 실태를 면밀히 점검해 인명이 최우선이 될 수 있는 실제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