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의원들 “지역주택조합 비리의혹 해소”
울산 북구의원들 “지역주택조합 비리의혹 해소”
  • 윤왕근 기자
  • 승인 2017.10.12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민중정당 의원들 보도자료 배포 “염포현대주택조합 관련 혼란 드려 유감”
울산시 북구의회 새민중정당 소속 의원들은 12일 “지난달 염포현대지역주택조합 비리 의혹을 제기해 관련자들이 불필요한 오해를 받게 된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북구의회 강진희, 안승찬, 윤치용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 25일 염포현대지역주택조합 비리 의혹을 수사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지만, 당시 제기했던 의혹들이 여러 통로를 통해 사실관계가 확인되면서 해소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당시 염포현대지역주택조합 설립 인가를 반려했던 울산시 북구가 조건부 수용 방식으로 인가를 내준 사실과 조합 자금 거래 내용에서 개인 A씨에게 2천800만원이 지급된 사실 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2천800만원은 조합과 업무대행사가 A씨와 정당한 용역 계약을 맺어 돈을 지급한 것임을 확인했다”며 “또 북구의 조합 설립 인가도 법적 절차상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본의 아니게 조합원들에게 혼란을 드린 점과 불필요한 오해를 받은 북구 직원들, A씨에게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윤왕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