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수학여행 전세버스 지역업체 참여율 높이자”
울산시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수학여행 전세버스 지역업체 참여율 높이자”
  • 이상길 기자
  • 승인 2017.08.10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 10일 “울산지역 학교이 타지역 전세버스와 계약해 수학여행을 가면서 울산지역 전세버스업계가 줄도산 위기에 처해있다.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울산지역 학교들이 수학여행입찰 공고시 전세버스가 없는 국내여행업등록자에게 참가자격을 부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들이 낙찰을 받으면, 다른 지역의 전세버스사업자에게 저가에 하도급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말 현재까지 낙찰받은 곳 중 13개 학교가 타 지역 전세버스업체에서 운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울산지역 31개 전세버스업계가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것.

조합은 “수학여행 버스 이용 입찰시 참가자격에 전세버스업자들에게 제한적으로 자격을 부여해야 한다”며 “불가피하게 국내여행업등록자에게 입찰참가자격을 부여할 경우 입찰 참가시 울산지역의 전세버스업체와 공동협약서 등을 제출토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