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은 왜 붓는걸까?
우리 몸은 왜 붓는걸까?
  • 김은혜 기자
  • 승인 2017.05.15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종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어
자고 일어났을 때나 하루 일과를 마치고 녹초가 되어 돌아온 때에도 우리 몸은 붓는다. 때로는 아무런 징후를 느끼지 못한 채로 부은 자신의 몸을 발견할 때도 있다. 우리 몸은 왜 붓는걸까?

몸이 붓는 이유는 신체 내 물 성분이 세포와 세포 사이로 많이 빠져나오기 때문이다. 주로 다리나 발과 같이 몸의 아래 부분이 붓는 경우가 많지만, 누워 있을 때에는 얼굴, 그 중에서도 눈 주위가 붓는 경우가 많다.

부종의 원인은 라면 등 짠 음식을 먹고 다음 날 일시적으로 붓는 경우부터 심장병이나 신장병에 의한 심각한 경우까지 다양하다. 따라서 부종의 원인을 찾아서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현명하다.

부종의 대부분은 특별한 문제가 없는 특발성 부종이다. 특발성이란 특별한 원인을 찾을 수 없다는 뜻이다.

대부분은 비만형 체형으로 불안, 초조, 두통 등이 동반돼 나타난다. 특발성으로 진단되면 부기가 반복적으로 생기기 때문에 귀찮을지는 몰라도 건강을 해치지는 않으므로 안심해도 된다.

신장이 나쁘면 단백질이 소변으로 빠져나가 혈액 내 삼투압 농도가 낮아진다. 따라서 혈액 외 조직 내로 수분이 빠져 나가서 부종이 생긴다. 아침에는 주로 눈과 얼굴이, 오후에는 다리가 붓는다.

심장이 나쁘면 호흡곤란, 발작적인 야간 호흡곤란 등이 함께 생기고 주로 다리가 붓는다.

좌측 심장 기능이 떨어지면 폐에 물이 차서 주로 호흡 곤란이, 우측 심장 기능이 낮으면 주로 사지 부종이 생긴다.

간이 많이 나쁘면 먼저 배에 물이 차서 부르고 나중에 사지가 붓는다.

내분비 질환이 있으면 대부분 그에 따르는 부종 이외 다른 증상이 생긴다. 갑상선 기능 저하에서는 전신에 부종이, 기능 상승에서는 다리 부위에 부종이 생기는데 둘 다 눌러도 잘 들어가지 않는 부종이다. 단백질 부족이 심하면 몸이 부을 수 있다.

다이어트를 심하게 하는 사람이나 일부 계층에서는 얼마든지 영양 부족이 가능한 일이므로 염두에 두어야 한다.

부종의 원인을 밝혔다면 원인 제거에 힘써야 한다. 무턱대고 이뇨제를 쓰면 소변으로 수분이 빠져나가 부기가 일시적으로 줄어들 수 있지만, 원인을 방치하면 부종이 재발된다.

부종 원인에 상관없이 염분과 수분을 적게 섭취하면 어느 정도 부기를 예방할 수 있다.

붓는 다리를 수시로 심장보다 높게 올리는 것도 좋다.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기 때문이다. 누울 때는 발밑에 베개나 담요를 깔고 앉을 때는 책상에 다리를 올려 놓으면 된다.

다리를 감싸주는 압력으로 인해 부기가 덜 생기기 때문에 의료용 탄력 스타킹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오래앉아 있으면 자연히 다리에 물성분이 차게 되고 심하면 정맥혈류 장애도 생기기에 가급적 도중에 움직이는 것이 필요하다.

정리=김은혜 기자·도움말=한국건강관리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