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질' 낮은 노인일수록 탄수화물 편중 심해
'삶의 질' 낮은 노인일수록 탄수화물 편중 심해
  • 김은혜 기자
  • 승인 2017.05.01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노인(65세 이상)들의 식단에서 탄수화물 편중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삶의 질이 낮은 노인일수록 지방·야채·과일 섭취가 부족했다.


1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김미영 부연구위원의 '65세 이상 노인의 건강 관련 삶의 질에 따른 영양소 및 식품섭취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노인이 하루에 섭취하는 에너지 영양소 중 탄수화물의 평균 비중은 72.0%로, '2010 한국인 영양섭취기준'에 따른 적정 비중인 55∼65%보다 훨씬 높았다.


이는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응한 노인 3천650명의 응답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신체적·정신적 건강상태를 반영한 삶의 질 지수인 'EQ-5D'에 따라 Q1∼Q4 등 사람 수가 똑같은 네 그룹으로 분류했을 때, 삶의 질이 낮을수록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높았다.


삶의 질이 가장 낮은 Q1군은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74.2%, Q2는 72.6%였고, 삶의 질이 상대적으로 높은 Q3은 69.9%, 가장 높은 Q4는 70.7%였다.


지방은 평균 12.7%로 적정 비중(15∼25%)보다 낮았다. 특히 Q1군은 지방 섭취 비율이 11.5%에 불과했다.
삶의 질에 따라 채소 섭취량도 차이가 컸다. Q1군은 292g으로 Q4군(367g)보다 훨씬 적었으며 평균(341g)에도 크게 못 미쳤다.


과일 섭취량은 더 적었다. Q1군은 150g에 불과했고, Q4군도 211g에 그쳤다. 특히 지난 하루 동안 과일을 전혀 먹지 않았다는 노인의 비율이 전체의 36%였으며, Q1군은 이 비율이 43%에 달했다.
또 삶의 질이 낮을수록 절대적인 영양소 섭취량도 적었다.


김미영 부연구위원은 보고서를 통해 "노인에게 영양불량은 건강의 악화로 인한 사망률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적절한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건강위험의 초기 단계에서 식생활을 개선해 노인들이 건강하고 높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은혜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