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산업용지 추가 조성
울산 산업용지 추가 조성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08.05.2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가 18개 지역 1천922만㎡에 산업용지를 추가 조성한다고 밝혔다.

국가산업단지 2개, 일반산업단지 9개 등 11개 지역 1천 262만㎡에 사업비 2조원을 투자해 단지를 조성중이고 나머지 7개 지역 660만㎡도 4조원의 사업비를 동원해 조기 조성할 계획이라고도 한다. 이번 산업용지 조성과 투자유치가 계획대로 추진되면 총 투자 9조원, 고용창출 13만1천명, 연간 매출액 22조원 달성이 가능해 진다. 또 이 같은 계획이 정상적으로 완료되면 산업수도 울산의 위상이 확고해 질뿐만 아니라 수출 1천억 달러, 1인당 지역 내 총생산(GRDP) 5만 달러 조기 달성도 이뤄진다.

한여름 무더위를 식히는 한 줄기 소나기 같은 낭보다. 특히 현대 중공업이 군산에 조선소를 착공한 이래 심각한 지역 내 산업용지 부족현상이 핵심 쟁점으로 부각돼 있는 시기인 만큼 더욱 반갑다. 반면에 이런 계획이 보다 일찍 입안되고 시행됐더라면 지난번 ‘군산 조선소‘ 설립과 같은 지역 내 대기업의 역외 이탈 문제는 없었을 것이란 아쉬움도 남는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예상투자 유치액 9조 중 현재 2조원 가량이 가시화 돼 있고 나머지 9조원은 관련 대기업 및 단지입주 기업체와 협의, 타진 중에 있다고 했다. 7조원이란 거액을 유치한다는 것은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 군산조선소 유치를 위해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를 60여 회 방문했고 “도둑질 빼고 다 했다”는 군산시, 전북도 지자체 공무원의 말을 상기 할 필요가 있다. 조성된 산업용지를 적기에, 적당 가격에, 필요량에 맞춰 공급하는 효율성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수조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조성된 산업단지가 각종규제로 인해 제 때에 공급되지 못하거나 턱없이 비싼 가격 때문에 중소기업으로부터 외면당하는 일이 있어서 안 된다. 어렵게 다듬은 산업용지 중 일부가 남아돌아 공터로 변모해서도 안될 일이다. 이번 산업단지 개발이 계획에 그치지 않고 합리적으로 활용되도록 꾸준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도 울산 지자체에 주문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