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매매가 하락폭 둔화
울산 매매가 하락폭 둔화
  • 하주화 기자
  • 승인 2007.12.23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 중심 입주물량·동구 재건축 이주수요

중구 혁신도시 착공 앞두고 매수세 살아나

최근 실수요자 중심으로 분양시장이 다시 살아나고 있는 울산지역이 매매가 하락폭에서도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12주 연속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지난 11월 30일(-0.11%) 최대 낙폭을 기록한 이후 하락폭이 좁혀지고 있는 것.

이는 북구를 중심으로 여전히 입주물량이 많지만 동구 재건축 이주수요 및 중구 혁신도시 착공을 앞두고 매수세가 살아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가 지난 14부터 20일까지 울산 부산 대구 경남 경북 등 영남권 아파트값 주간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매매가 -0.01%, 전셋값 0.00%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영남권 매매가는 소폭 하락했으나 대선이 끝나자 침체된 부동산시장이 활성화 될 것이란 기대감이 높다. 한반도 대운하(경부운하), 대구 경북 경제자유구역 조성 등 굵직굵직한 호재로 지역 개발기대감이 높기 때문이다.



[매매동향]

지역별 매매가는△울산(-0.02%) △부산(0.02%) △대구(-0.04% △경북(-0.02%)△경남(0.00%) 등으로 나타났다.

울산지역 매매가 변동률은 0.02%로 내렸지만 전주(-0.06%)대비 0.04%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연내 입주물량이 많은 북구(-0.17%), 남구(-0.06%)가 여전히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동구(0.25%), 울주군(0.02%), 중구(0.01%)는 상승했다.

동구는 전하동 일산지구 재건축 이주 수요로 일대 아파트값이 공공행진 중이다. 2007년 이미 이주가 이뤄진 일산3지구에 이어 일산2지구도 연내 관리처분 후 이주를 시작할 예정이여서 서둘러 집을 구하는 경우가 많다.

화정동 대송현대1차 69㎡가 전주보다 500만원 오른 7천500만원~8천만원, 동부동 현대하이야트1 95㎡가 250만원 내린 8천500만원~9천500만원이다.

중구는 울산혁신도시(울산그린벨리)가 위치한 우정동이 올랐다. 토지보상 등에 어려움이 있지만 12월 26일 본격 착공하는 등 개발이 가시화되자 일대 아파트값이 술렁였다. 선경1차 158㎡가 250만원 오른 2억5천100만~2억8천500만원이다.

대구 아파트값은 -0.04%로 하락했으나, 12월 21일 예정된 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에 대구 경북 지역이 유력화되며 매수문의가 크게 증가하는 모습이다.

특히 달성군(0.01%)은 경제자유구역과 함께 한반도 대운하 건설시 내륙 항구로 조성될 가능성도 부각되며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다.

화원읍 대곡 래미안 109㎡C가 100만원 오른 1억8천500만~2억200만원이다.

부산 매매가 변동률은 0.02% 상승했다. 그러나 전주(0.03%)에 비해 상승폭은 둔화되는 모습이다.

대선 이후 부동산시장이 활성화 될 것이란 막연한 기대감이 높지만, 연일 오르는 주택대출금리와 겨울 비수기라는 걸림돌로 거래는 뜸하다.

지역별로는 해운대구(0.13%), 수영구(0.08%), 중구(0.05%) 가 상승했으며, 동래구(-0.05%), 남구(-0.02%), 사상구(-0.02%), 연제구(-0.02%) 등은 내림세.

경북은 입주물량이 많은 구미시(-0.06%), 포항시(-0.01%)를 중심으로 전체적으로 내렸지만, 김천시(0.06%)는 강세를 나타냈다.

김천시는 혁신도시 착공, 11월 30일 개통한 현풍~김천간 고속국도를 통해 외부에서 유입하는 인구가 많다. 이 고속국도로와 연결된 구마고속국도와 88고속국도를 통해 대구 및 경북방면 이동 시간이 빨라지는 등 교통 환경이 좋아졌기 때문.

신음동 우방1차 112㎡가 350만원 올라 9천500만~1억2천500만원.

[전세동향]

영남권 전셋값 변동률은 0.00%로 보합세다.

지역별로는 △해운대구(0.07%)가 올랐을 뿐 △울산(-0.06%) △경북(-0.06%) △대구(-0.05%) △경남(0.00%) 은 하락과 보합세를 나타냈다.

울산은 동구(0.02%)가 소폭 올랐으며, 남구(-0.15%), 북구(0.01%)는 내렸다.

/하주화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