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망산에서 봄을 만나다
지리망산에서 봄을 만나다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0.09.02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녀들의 휘파람 소리가 겹겹이 쌓인 젊은 낙타등

옥녀봉에 봄바람을 타고 올라 선 나그네

동백꽃잎이 흩어져 섬이 되었을까

햇살을 품은 섬 얼굴이 붉다

가끔, 게걸음치듯 달아난 물살이 작은 섬에 닿아

거친 호흡을 소라껍질 속에 묻고 숨을 고른다

늙은 어미의 젖가슴 골 같은 섬과 섬 사이로

떨어지는 노을을 거두는 그물

황망하게 걸어가는 바람이 걸려

터져 나오는 봄, 봄, 봄빛



<시작노트>

이맘때면 동백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