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 46.4% “‘사회재난’ 가장 취약”
울산시민 46.4% “‘사회재난’ 가장 취약”
  • 이상길
  • 승인 2020.04.06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재난 안전 설문조사… “원전·유화단지와 인접한 주거환경 위험”
울산시민들은 울산의 가장 취약한 재난은 사회재난이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만 20세 이상의 울산시민과 전문가 981명을 대상으로 ‘울산의 안전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를 실시해 6일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 울산의 가장 취약한 재난은 사회재난 429명(46.4%), 자연재난 340명(34.7%), 생활안전사고 203명(20.7%)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회재난 중 가장 취약한 재난은 △원전사고(290명, 29.6%) △미세먼지(225명, 22.9%) 순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자연재난은 △지진(425명, 53.7%) △태풍(231명, 29.2%) 순이었다.

개인 위험도에 대한 인식에서 자신이 재난 위험이 높다는 응답자는 242명(24.7%), 울산이 재난 위험이 높다는 응답자는 381명(38.8%)으로 울산지역이 개인보다는 위험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10년 전보다 울산이 안전해졌다는 응답자는 306명(31.2%), 위험해졌다는 응답자는 299명(30.5%)으로 비슷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시민들에게 울산의 도시안전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요인에 대한 질문에는 △위험 요인과 인접한 주거 환경(597명, 60.9%)이라고 꼽았다.

시민들은 울산시가 재난관리를 위해 가장 중점을 둬야 할 분야로는 △재난·안전사고에 대한 감시·점검·알림체계 구축(309명, 31.5%) △재난·안전 관련 예산 투자 및 시설 확충(229명, 2 9.6%)이라고 답했다.

설문조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때 울산시민들은 인근 원자력 발전소와 석유화학 공단 등 다양한 위험 요인이 상존하는 주거환경이 울산의 안전에 가장 큰 저해 요소라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송철호 시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역 여건을 고려한 재난 방재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는 등 ‘재난에 강한 울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설문조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울산의 특성에 맞는 재난안전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길 기자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