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5% 금리 신용대출 시행 첫 날… 울산지역 은행 영업점에 소상공인들 ‘북적북적’
연 1.5% 금리 신용대출 시행 첫 날… 울산지역 은행 영업점에 소상공인들 ‘북적북적’
  • 김지은
  • 승인 2020.04.01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여부 문의·방문 등 잇따라상담창구 직원 한시적 늘리기도
1일 오후 NH농협은행 울산영업부에서 한 직원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1일 오후 NH농협은행 울산영업부에서 한 직원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은행에서도 1일부터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연 1.5% 금리로 신용대출을 시행하기로 함에 따라 대출 상담을 받으려는 시민들이 은행 영업점으로 몰렸다.

소상공인진흥공단과 기업은행에 이어 시중은행과 지방은행도 이날 소상공인들에게 초저금리 대출을 개시했다.

이에 울산지역 은행 영업점은 오전 일찍부터 몰려온 소상공인들로 북적였다.

보증재단이 인접한 공업탑 지점과 상가 주변 영업점은 번호표를 뽑고 대기하는 상황도 벌어졌지만 대부분은 한 창구에서 상담이 끝나면 새로운 고객이 자리를 채우는 만석 수준이었다.

특히 직원들이 대기 시간에 지칠 소상공인들을 위해 상담 시간을 나눠 안내하면서 북적거렸던 은행 창구는 오후 들어 안정적인 분위기를 되찾았다.

NH농협은행 울산영업부 김성호 과장은 “하루종일 대출 관련 문의 전화와 내방 고객이 잇따랐다”며 “오전에는 지점 영업을 시작할 때부터 몰려온 소상공인들로 대기자가 20여명이 발생하는 영업점도 있었다. 이에 직원들이 상담 시간대를 오전과 오후로 나눠 방문하라고 안내하면서 업무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상담 내용에 대해선 “대출 가능 여부를 문의하는 경우가 대다수”라며 “기존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대출과 중복수혜인지, 이중으로 받을 수 있는지 묻는 고객도 많았다”고 전했다.

김 과장은 “저금리 대출 개시 첫 날이다 보니 대부분의 소상공인들이 자신의 신용등급을 확인하고 필요한 서류를 안내받고 돌아갔다”며 “기존 지역신용보증재단 대출 위탁에 이번 연 1.5% 금리 출시로 대출 상담 창구 직원을 한시적으로 2명 가량 늘렸다”고 설명했다.

다른 은행도 상황은 비슷했다.

BNK경남은행 울산영업부 관계자는 “대출 상담을 하러 영업점을 방문하는 소상공인들로 공업탑, 시장 인근 지점이 오전 내내 붐볐다”면서 “다른 지점엔 줄을 서는 행렬은 없었지만 전화나 방문 상담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은 초저금리 대출 상품을 은행에서 이날부터 올해 말까지 신청할 수 있다.

대출 대상은 연 매출 5억원 이하의 고신용(개인신용평가 1~3등급 수준) 영세 소상공인이다. 고정금리 1.5%가 적용되며 3천만원 한도에서 최장 1년을 빌릴 수 있다.

14개 은행의 영업점 방문·상담으로 신청할 수 있고, 국민·신한은행은 비대면으로도 신청받는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