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플랜트노조 조합원, 신축사무실 부지매입 의혹 檢수사 촉구
울산 플랜트노조 조합원, 신축사무실 부지매입 의혹 檢수사 촉구
  • 성봉석
  • 승인 2020.03.26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가 부동산업자와 결탁해 최고가 부지 선정” 주장… 조합원 650명 서명 제출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울산지부 신축사무실 부지 매입 과정을 두고 적정성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일부 조합원들이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26일 울산플랜트노조 조합원에 따르면 ‘플랜트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한 모임’은 플랜트건설노조 조합원 650명의 서명이 담긴 부지매입 의혹 검찰 수사 촉구 진정서를 이날 울산지검에 전달했다.

앞서 플랜트노조는 신축사무실 건립을 위해 2018년 10월 10개 분회장이 참여한 사무실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어 추진위는 지난해 1월 △처용삼거리 부지 △금호파래트 부지 △티이씨 옆 부지 △티이씨 아래 부지 등 4곳의 후보지를 선정해 최종적으로 금호파래트 부지를 계약했다.

이에 대해 일부 조합원들은 추진위가 부동산 업자와 결탁해 4곳의 부지 중 가격이 가장 비싼 부지를 선정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집행부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집행부와 반대 측 조합원 6명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지난달 4일부터 지난 21일까지 진상조사를 실시했다. 이어 25일 보고서 채택을 위한 마지막 조정회의를 했으나 양측 위원이 합의에 이르지 못해 보고서는 채택되지 못했다.

반대 측 위원들은 진상조사 결과, 지난 1월 14일 정기모임에서 전체 조합원에게 배포한 사무실건립 종합보고서의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성봉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