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대왕별 아이누리 특화 놀이터 중심 새단장
울산, 대왕별 아이누리 특화 놀이터 중심 새단장
  • 김원경
  • 승인 2020.03.26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용역 결과 놀이 공간 확장·동적 요소 추가 등 제안… 시, 내달 공사 착수
울산시는 26일 울산시설공단 본부 회의실에서 대왕별 아이누리 중장기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최종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정부의 ‘포용국가 아동정책’ 및 ‘교육부’의 누리과정 개정에 발맞춰 자유놀이 공간 확대를 위해 추진했다.

울산시는 용역을 위해 지난 1월 놀이터 디자이너 편해문 씨가 대표로 있는 어린이놀이단 ‘어깨동무씨동무’와 계약을 체결하고 이용아동 및 관계기관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2개월의 과업기간을 거쳤다.

이날 보고회에서 용역사는 단일놀이터에서 복합놀이터로 놀이 공간 확장, 수직놀이에서 수평으로 놀이흐름 다양화, 동적인 요소 및 주변특색을 반영한 특화된 놀이터로의 개선 등을 제안했다.

세부내용으로 올해 6개의 시설이 추가된다. 통나무로 만들어진 △생태놀이터, 일반 모래가 아닌 주문진 여과사를 사용한 △모래놀이터, 기존 소형 오르기 네트를 확장한 △해적배놀이터, △자연 경사미끄럼 놀이공간 △물놀이터, △유아 놀이집 설치 등이다.

아울러 내년에는 울산 전국체전을 앞두고 울산을 찾을 많은 방문객들을 위해 3가지 놀이시설들이 추가된다.

기존 대형 점핑네트를 철거하고 포크레인 놀이기구 2개를 설치하며, 1~3m 높이가 다른 봉우리로 만든 흙산놀이터(3등성)와 밸런스바이크를 즐길 수 있는 바이크놀이터가 만들어진다.

대왕별 아이누리 외부 공간을 인공 놀이기구보다 통나무와 언덕 등 자연소재 위주로 만들어 창의적이고 주도적 놀이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순천시 기적의 놀이터 등 주요 놀이시설을 견학하고 놀이터 전문가로부터 컨설팅을 받은 바 있다.

울산시는 이번 용역결과와 기 실시한 이용자 설문조사 등을 종합해 중단기 개선안을 마련하고 다음달 초 공사를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울산시 이형우 복지여성건강국장은 “놀이숲으로 새 단장한 대왕별 아이누리에서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 놀며 건강하게 성장하길 바란다”며 “울산의 공공 놀이시설로써 모범사례가 되도록 지속적으로 개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원경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