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 발족
'4.15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 발족
  • 정재환 기자
  • 승인 2020.03.25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개 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 참여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는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혐오를 감시하고, 기록하고, 대응하기 위해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 발족했다.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는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혐오를 감시하고, 기록하고, 대응하기 위해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 발족했다.

 

울산인권운동연대 등 울산지역 22개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들이 '4.15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를 발족해 선거운동 기간 동안 혐오와 차별 감시에 나선다.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는 25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를 빌미로 혐오가 사회에 발들이지 못하도록 결단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우리의 힘으로 혐오를 감시하고, 기록하고, 대응하기 위해 4·15 총선 혐오대응 울산네트워크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네트워크는 "총선이 임박해지자 성소수자와 지역, 종교차별을 선동하는 현수막을 게시하는 등 혐오를 부추기는 행위가 또다시 고조되고 있다"며 "이러한 행위는 비단 이번 선거만은 아니었지만 코로나19 사태를 빌미로 더욱 확산하는 추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적 이해타산과 유권자의 표심을 확보하기 위해 근거 없는 '공포'를 확산시키고 소수자에 대한 혐오나 적의를 유포하는 일부정당과 후보자들의 행위가 이미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아무런 규제없이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이들의 혐오표현과 선동은 헌법과 국제인권 규약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행위"라며 "이번 총선에서는 더 이상 민주주의의 역사, 평등과 인권의 역사가 후퇴되지 않도록 보다 단호하고 엄중한 대응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울산네트워크는 울산지역 국회의원 후보자와 정당들의 혐오 표현을 감시하기 위해 25일부터 4월15일까지 '2020총선 혐오아웃 신고운동'을 전개한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