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사태 대응에 ‘엇박자’ 보이는 市-郡
코로나사태 대응에 ‘엇박자’ 보이는 市-郡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20.03.25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와 울주군 사이에 자존심을 건 샅바싸움이 한 판 걸지게 벌어지고 있다는 소리가 들린다. 혹자는 ‘파열음’, ‘불협화음’이라 풀이하고 혹자는 ‘엇박자’라고 꼬집는다. 또 혹자는 재정여건이 더 나은 울주군과 4개 자치구 사이의 ‘양극화’ 현상이 빚은 필연적 결과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세론이야 어떻든 이 모두 코로나19 사태가 빚은 마스크와 지원금 배분 문제 때문에 생긴 샅바싸움 같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그 샅바싸움이 생산적이라면 나무랄 게 없다. 하지만 소모적일 뿐이라면 문제가 달라진다. 표를 의식해야 하는 ‘민선 시대’가 낳은 불가피한 현상이라 하더라도 그 뒤끝이 단체장이나 주민들 사이의 걷잡을 수 없는 감정싸움으로 비화된다면 좋을 것은 눈곱만큼도 없다. 가장 최근에 일어난 다툼의 불씨는 마스크가 지폈다. 울산시는 중국에서 두 번째로 수입한 덴탈마스크 350만 장을 26일 자치구·군에 나눠줄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공교롭게도 이날 울주군도 중국산 덴탈마스크 120만 장을 전 군민에게 나눠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기서 다툼(신경전)의 여지가 생긴다. 시가 전 시민에게, 군이 전 군민에게 나눠주겠다는 마스크의 1인당 장수에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시가 3장씩이라면 군은 5장씩이라는 계산이 나와 결과적으로 시의 자존심을 군이 건드리는 모양새가 된다.

문제는 한 가지가 더 있다. 다름 아닌 ‘재난기본소득 분배’ 문제다. 이 일은 울주군이 ‘전국 최초’라며 선수를 쳤다. 지난 23일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긴급지원금을 모든 군민 하 사람 앞에 1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경기도가 ‘재난기본소득’ 명목으로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겠다고 밝힌 시점보다 하루가 더 빨랐다.

코로나19 사태로 온 국민이 노심초사하는 시점에 터져 나오는 소모적 불협화음은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다. 지자체의 위세를 뽐내려는 의도가 ‘공명심’에서 비롯된 것이라면 더더욱 경계할 일이다. 다른 4개 자치구의 자존심마저 다치게 할 ‘보편적 복지’ 논쟁의 불씨는 스스로 끄는 것이 도리라고 본다. 울산시와 5개 구·군이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넘길 수 있도록 소통과 협치의 모범을 당장 지금부터라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