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뮌헨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 독일 에너지 전환 경험·사례 공유
울산시의회, 뮌헨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 독일 에너지 전환 경험·사례 공유
  • 정재환
  • 승인 2020.02.2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와 에너지특별위원회는 25일 울산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시의원, 관계 공무원, 에너지경제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뮌헨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 간담회’를 열었다.
울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와 에너지특별위원회는 25일 울산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시의원, 관계 공무원, 에너지경제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뮌헨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 간담회’를 열었다.

 

울산시의회는 25일 의사당 다목적회의실에서 독일 에너지 전환 및 핵폐기물 관리 분야의 석학인 뮌헨공대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위원장 장윤호)와 에너지특별위원회(위원장 서휘웅)가 주최한 이날 간담회에는 시의원과 울산시 관계 공무원과, 에너지경제연구원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독일의 에너지 전환 경험과 사례를 공유하고 울산의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간담회에서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는 ‘독일과 유럽연합의 탄소중립을 향하여’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미란다 슈로이어 교수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독일의 에너지 전환 노력 및 탈원전 현황에 대해 설명하며 “현재까지 세계적으로 영구적인 고준위 원전 폐기물 저장시설은 없으며, 독일의 경우 2050년을 목표로 장기적으로 핵폐기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핵폐기장 부지 선정을 위해 공기업, 시민 위원회 등 관련 기관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과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참석한 시의원들은 원전해체산업으로 원전에 대한 위험성이 사라지지 않음을 언급하고 독일의 핵폐기장 선정 절차 및 과정, 현재 독일의 원전운영 현황 및 에너지 전환 현황을 질의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