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조직개편안 처리 총력전
인수위, 조직개편안 처리 총력전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08.01.23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정치적 타협·양보도 허용 안돼”
신당-청와대 견제에 대책 모색 주력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정부 조직개편안의 원만한 처리를 위해 ‘화력’을 집중하기 시작했다.

원내1당인 대통합민주신당의 견제에 이어 노무현 대통령까지 공개적으로 ‘비토’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주초만해도 국회로 ‘공’을 넘긴 이후 후속작업에만 치중해온 인수위는 조직개편안의 원안 처리를 위한 다각도의 대책을 모색하는데 역량을 쏟고 있는 분위기다.

인수위는 일차적으로 대국민 홍보전에 주력한다는 입장이다. 조직의 군더더기를 덜어내고 기능을 효율적으로 재편하는 게 이번 조직개편안의 취지인 만큼 어떤 정치적 타협이나 양보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한다는 게 인수위측의 전략이다.

특히 범여권의 반대는 의욕적으로 일을 추진하려는 새 정부를 겨냥해 ‘정략적 발목잡기’라고 규정하면서 선제적으로 여론의 흐름을 잡아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공식적 대응은 자제하는 분위기이지만 범여권의 반발 움직임을 그대로 용인할 수 없다는 기류가 뚜렷하다.

이동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정치적 코멘트(언급)는 하지 않는다는 게 원칙”이라고 하면서도 “트집을 잡거나 발목을 잡는 모습은 국민이 보기에도 안타깝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지적하고 “국민은 뒷모습이 아름다운 대통령을 보고 싶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인수위의 이 같은 기류는 이번 조직개편안이 ‘이명박식 개혁’의 시금석인데다 초기부터 국정운영에 있어 ‘예비야당’에 끌려다닐 수 없다는 상황인식에 터잡고 있다. 특히 범여권의 반발에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지지층의 결속을 유도하려는 의도가 내포돼 있다는 판단이어서 한치도 물러설 수 없다는 게 인수위측의 분위기다.

/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